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변호사비 대납, 김성태 구속영장서 빠져…법적책임 물을 것”
입력 2023.01.20 (10:59) 수정 2023.01.20 (11:22) 정치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혐의에서 제외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아님 말고’식 흑색선전 마타도어 실체가 드러난 것”이라며 맹공을 가했습니다.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은 오늘(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쌍방울과 이재명 대표를 엮기 위해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요란하게 떠들더니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 것”이라며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수많은 국민의힘 인사, 지도부, 보수 유튜버, 일부 언론에서 이에 편승해 ‘아님말고’식으로 이 대표를 악의적으로 공격했다”며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 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언론에서도 이를 바로잡아주길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성준 대변인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결국 검찰이 조작수사를 해왔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변호사비 대납 금액으로 알려진 20억 원은 변호사비가 아닌 쌍방울 자회사의 M&A 비용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쌍방울 M&A를 담당하는 법무법인의 대표 변호사는 이남석 변호사로 윤석열 사단의 대표적인 인물”이라며 “검찰도 수사 과정에서 이 내용을 다 알고 있었을 것이란 게 합리적 의심이고, 이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사건 의혹 부풀리기를 묵인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종합하면 검찰이 국민 상대로 대사기극을 펼쳤다”라며 “이 사기극에 대해서 관련 논평하거나 언론 문제라든가 종합적으로 법적 책임을 묻고 끝까지 그 부분에 대해 바로잡는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변호사비 대납, 김성태 구속영장서 빠져…법적책임 물을 것”
    • 입력 2023-01-20 10:59:27
    • 수정2023-01-20 11:22:24
    정치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혐의에서 제외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아님 말고’식 흑색선전 마타도어 실체가 드러난 것”이라며 맹공을 가했습니다.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은 오늘(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쌍방울과 이재명 대표를 엮기 위해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요란하게 떠들더니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 것”이라며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수많은 국민의힘 인사, 지도부, 보수 유튜버, 일부 언론에서 이에 편승해 ‘아님말고’식으로 이 대표를 악의적으로 공격했다”며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 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언론에서도 이를 바로잡아주길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성준 대변인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결국 검찰이 조작수사를 해왔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변호사비 대납 금액으로 알려진 20억 원은 변호사비가 아닌 쌍방울 자회사의 M&A 비용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쌍방울 M&A를 담당하는 법무법인의 대표 변호사는 이남석 변호사로 윤석열 사단의 대표적인 인물”이라며 “검찰도 수사 과정에서 이 내용을 다 알고 있었을 것이란 게 합리적 의심이고, 이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사건 의혹 부풀리기를 묵인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종합하면 검찰이 국민 상대로 대사기극을 펼쳤다”라며 “이 사기극에 대해서 관련 논평하거나 언론 문제라든가 종합적으로 법적 책임을 묻고 끝까지 그 부분에 대해 바로잡는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