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영화 신작 ‘교섭’·‘유령’ 설연휴 공세
입력 2023.01.20 (14:21) 수정 2023.01.20 (14:21) 연합뉴스
설 연휴(1월21∼24)가 시작하는 이번 주말에는 한국 영화 신작들이 본격적인 관객몰이에 나선다.

2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8일 개봉한 영화 '교섭'은 19일 6만7천명이 관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이틀간 누적관객 수는 17천3천여명이다.

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2007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있었던 '샘물교회 피랍사태'를 소재로 만들었다. 인질을 무사히 살려내기 위한 외교관(황정민 역)과 국정원 요원(현빈)의 숨 가쁜 활동을 담았다.

'교섭'과 함께 개봉한 '유령'은 2만9천여명이 입장해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설경구·이하늬·박해수·박소담 등 화려한 출연진을 앞세워 일제강점기 항일조직의 비밀 스파이 '유령'의 활동상을 그렸다.

1990년대 인기 만화 '슬램덩크'를 스크린에 옮긴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3만4천여명이 관람하며 2위로 '교섭'을 추격하고 있다.

'교섭'과 '유령' 개봉으로 36일 만에 1위 자리를 내준 영화 '아바타:물의 길'(아바타2)은 4위에 올라 있다. 누적 관객 수는 956만여 명으로 설 연휴 기간 1천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바타2' 예매율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22.7%로 전체 1위다. 11만7천여명이 미리 표를 구매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영화 신작 ‘교섭’·‘유령’ 설연휴 공세
    • 입력 2023-01-20 14:21:07
    • 수정2023-01-20 14:21:34
    연합뉴스
설 연휴(1월21∼24)가 시작하는 이번 주말에는 한국 영화 신작들이 본격적인 관객몰이에 나선다.

2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8일 개봉한 영화 '교섭'은 19일 6만7천명이 관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이틀간 누적관객 수는 17천3천여명이다.

임순례 감독의 '교섭'은 2007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있었던 '샘물교회 피랍사태'를 소재로 만들었다. 인질을 무사히 살려내기 위한 외교관(황정민 역)과 국정원 요원(현빈)의 숨 가쁜 활동을 담았다.

'교섭'과 함께 개봉한 '유령'은 2만9천여명이 입장해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설경구·이하늬·박해수·박소담 등 화려한 출연진을 앞세워 일제강점기 항일조직의 비밀 스파이 '유령'의 활동상을 그렸다.

1990년대 인기 만화 '슬램덩크'를 스크린에 옮긴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3만4천여명이 관람하며 2위로 '교섭'을 추격하고 있다.

'교섭'과 '유령' 개봉으로 36일 만에 1위 자리를 내준 영화 '아바타:물의 길'(아바타2)은 4위에 올라 있다. 누적 관객 수는 956만여 명으로 설 연휴 기간 1천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바타2' 예매율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22.7%로 전체 1위다. 11만7천여명이 미리 표를 구매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