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동훈, 이재명 재소환에 “혐의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냐”
입력 2023.01.20 (15:30) 수정 2023.01.20 (15:30) 사회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너무 자주 부르는 것 아니냐’는 민주당 지적에 “이 대표의 혐의 수가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니지 않나”라고 답했습니다.

한 장관은 오늘(2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렇게 여러 곳으로 나눠 수사하게 된 것은 지난 정부에서 결정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피의 사실을 너무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는 민주당 지적에 대해 “정당한 범죄수사에 대해 부당한 외풍을 막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중요한 임무”라며 “질문을 받고 상식과 사실만을 말한 것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국민들이 거기에 현혹되지 않도록 할 말 하는 것이 안 된다는 말 같은데, 누가 (민주당에게) 비판도 절대 받지 않을 특권을 준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는 28일로 예정된 이 대표 검찰 소환 일정과 관련한 질문에 한 장관은 “통상의 범죄 수사이며, 검찰이 통상의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으로 본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현재 검찰이 쌍방울그룹 김성태 전 회장의 조카이자 수행비서 격인 서모 씨의 행방을 아직 추적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 한 장관은 “캄보디아·태국 당국과 저희 당국 간 협조 관계는 굳건하다”며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망간 중범죄자는 그 사람을 도운 사람들까지 당연히 잡아와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 한동훈, 이재명 재소환에 “혐의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냐”
    • 입력 2023-01-20 15:30:22
    • 수정2023-01-20 15:30:44
    사회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너무 자주 부르는 것 아니냐’는 민주당 지적에 “이 대표의 혐의 수가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니지 않나”라고 답했습니다.

한 장관은 오늘(2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렇게 여러 곳으로 나눠 수사하게 된 것은 지난 정부에서 결정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피의 사실을 너무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는 민주당 지적에 대해 “정당한 범죄수사에 대해 부당한 외풍을 막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중요한 임무”라며 “질문을 받고 상식과 사실만을 말한 것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국민들이 거기에 현혹되지 않도록 할 말 하는 것이 안 된다는 말 같은데, 누가 (민주당에게) 비판도 절대 받지 않을 특권을 준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는 28일로 예정된 이 대표 검찰 소환 일정과 관련한 질문에 한 장관은 “통상의 범죄 수사이며, 검찰이 통상의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으로 본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현재 검찰이 쌍방울그룹 김성태 전 회장의 조카이자 수행비서 격인 서모 씨의 행방을 아직 추적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 한 장관은 “캄보디아·태국 당국과 저희 당국 간 협조 관계는 굳건하다”며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망간 중범죄자는 그 사람을 도운 사람들까지 당연히 잡아와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