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교사 쏜 6살 부모 “권총 안전히 보관…아이, 장애 있어”
입력 2023.01.20 (16:17) 수정 2023.01.20 (16:21) 국제
미국 초등학교 수업 중 교사를 총으로 쏴 중상을 입힌 6살 아이의 부모가 사건 발생 전 권총이 집에 안전히 보관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현지시각 19일 변호사를 통해 내놓은 성명에서 “아이가 급성 장애를 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번갈아 아이의 수업에 동행하는 등 돌봄을 하고 있었으나, 학교에 따라가지 않게 된 첫 주에 이번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아이가 어떤 종류의 장애를 겪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문제의 권총은 가해 학생 모친의 침실 옷장 맨 위 칸에 방아쇠 잠금장치가 걸린 상태로 보관 중이었으며, 아이가 어떻게 이를 풀었는지 부모도 의아해하고 있다고 가족의 변호사 제임스 엘런슨이 덧붙였습니다.

해당 아이의 부모는 “우리는 당일 아이와 함께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평생 후회할 것”이라며 “우리 아들을 돌보다가 상상도 못 할 비극을 겪게 된 교사가 어서 쾌유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가족을 헌신적으로 도와준 선생님의 용기와 은혜, 희생에 감사하다”며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사법당국에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아이는 지난 6일 버지니아주 뉴포트뉴스의 리치넥 초등학교 교실에서 수업 중 총을 꺼내 교사인 25살 애비게일 주어너를 겨냥해 쐈습니다.

주어너는 한때 위독했으나 병원 치료를 받으며 점차 안정을 되찾는 중으로 알려졌습니다.

가해 학생은 법원 명령에 따라 시설에서 정신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날 총기 보관 상태와 관련한 부모의 주장과 관련해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경찰은 아이가 어떻게 총을 입수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며, 총을 안전하게 보관하지 못한 책임에 대해서도 기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 교사 쏜 6살 부모 “권총 안전히 보관…아이, 장애 있어”
    • 입력 2023-01-20 16:17:09
    • 수정2023-01-20 16:21:31
    국제
미국 초등학교 수업 중 교사를 총으로 쏴 중상을 입힌 6살 아이의 부모가 사건 발생 전 권총이 집에 안전히 보관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현지시각 19일 변호사를 통해 내놓은 성명에서 “아이가 급성 장애를 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번갈아 아이의 수업에 동행하는 등 돌봄을 하고 있었으나, 학교에 따라가지 않게 된 첫 주에 이번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아이가 어떤 종류의 장애를 겪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문제의 권총은 가해 학생 모친의 침실 옷장 맨 위 칸에 방아쇠 잠금장치가 걸린 상태로 보관 중이었으며, 아이가 어떻게 이를 풀었는지 부모도 의아해하고 있다고 가족의 변호사 제임스 엘런슨이 덧붙였습니다.

해당 아이의 부모는 “우리는 당일 아이와 함께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평생 후회할 것”이라며 “우리 아들을 돌보다가 상상도 못 할 비극을 겪게 된 교사가 어서 쾌유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가족을 헌신적으로 도와준 선생님의 용기와 은혜, 희생에 감사하다”며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사법당국에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아이는 지난 6일 버지니아주 뉴포트뉴스의 리치넥 초등학교 교실에서 수업 중 총을 꺼내 교사인 25살 애비게일 주어너를 겨냥해 쐈습니다.

주어너는 한때 위독했으나 병원 치료를 받으며 점차 안정을 되찾는 중으로 알려졌습니다.

가해 학생은 법원 명령에 따라 시설에서 정신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날 총기 보관 상태와 관련한 부모의 주장과 관련해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경찰은 아이가 어떻게 총을 입수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며, 총을 안전하게 보관하지 못한 책임에 대해서도 기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