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사의 대피했지만…명절 앞두고 ‘망연자실’
입력 2023.01.20 (19:05) 수정 2023.01.20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연휴가 시작되기 바로 전날 집과 세간살이를 잃게 된 주민들은 그야말로 '망연자실'하게 됐습니다.

순식간에 마을을 집어삼킨 화마를 피해 필사의 대피를 했지만, 몸만 간신히 빠져나왔을 뿐, 숟가락 하나 건지지 못한 주민들이 많습니다.

명절 음식도, 손주들 위해 준비했던 세뱃돈도 모두 잃게 됐습니다.

이도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채 어둠이 가시지 않은 시간, '불 속'으로 뛰어든 경찰과 소방관들이 다급하게 주민들을 대피시킵니다.

["화재, 화재! 대피!"]

이미 수차례 화재를 겪었던 구룡마을 주민들은 반사적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이영금/구룡마을 주민 : "창문을 막 두들기면서 다니더라고요, 불났다고. 바지만 하나 입고 이것만 그냥 걸치고 나온 거죠."]

대피엔 성공했지만, 급하게 나오느라 뭐 하나 건진 게 없습니다.

타버린 세간살이들은 폐허가 된 집터에 나뒹굴고, 명절 온기를 담아내야 할 식기는 차가운 잿더미 속에 묻혔습니다.

[정말동/구룡마을 이재민 : "아무것도 못 건져내고 몸만 빠져나왔어요. 우리 집에 불이 붙어서, 홀딱홀딱 뛰었죠 뭐."]

설 연휴를 코앞에 두고 60여 명이 삶의 터전을 잃었습니다.

망연자실한 가운데서도, 정성스럽게 마련해뒀던 설 음식이 끝내, 눈 앞에서 아른거립니다.

[김OO/구룡마을 이재민/음성변조 : "준비를 많이 했죠 어제. 시장 가서 이것저것 먹을 것 사고. 나물이랑 뭐랑 생선이랑. 그거 냉장고에 그대로 있겠죠."]

떨어져 살던 가족과 명절에 재회하려던 계획도 사실상 물거품이 됐습니다.

일주일 머물 임시 거처로 인근 숙박업소 방이 제공됐지만 거기선 가족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가 없습니다.

[육OO/구룡마을 이재민/음성변조 : "혼자 보내야지 어떻게 해. 애들도 못 오는데 (임시 숙소는) 불편하겠죠. 내 몸에 안 익었으니까."]

[이영금/구룡마을 이재민 : "당장 내 몸도 거처할 데가 없는데. 명절이 어디 있겠어요. 다 타버렸는데 못 만나죠."]

강남구 자원봉사센터는 급한 대로 내일 명절 떡과 곰탕 등을 구룡마을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살림을 잃게 된 이재민들은, 입주 예정이던 임대아파트에 일정을 앞당겨 이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도윤입니다.

촬영기자:조원준 하정현/영상편집:김종선/화면제공:소방청
  • 필사의 대피했지만…명절 앞두고 ‘망연자실’
    • 입력 2023-01-20 19:05:48
    • 수정2023-01-20 19:47:13
    뉴스 7
[앵커]

설 연휴가 시작되기 바로 전날 집과 세간살이를 잃게 된 주민들은 그야말로 '망연자실'하게 됐습니다.

순식간에 마을을 집어삼킨 화마를 피해 필사의 대피를 했지만, 몸만 간신히 빠져나왔을 뿐, 숟가락 하나 건지지 못한 주민들이 많습니다.

명절 음식도, 손주들 위해 준비했던 세뱃돈도 모두 잃게 됐습니다.

이도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채 어둠이 가시지 않은 시간, '불 속'으로 뛰어든 경찰과 소방관들이 다급하게 주민들을 대피시킵니다.

["화재, 화재! 대피!"]

이미 수차례 화재를 겪었던 구룡마을 주민들은 반사적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이영금/구룡마을 주민 : "창문을 막 두들기면서 다니더라고요, 불났다고. 바지만 하나 입고 이것만 그냥 걸치고 나온 거죠."]

대피엔 성공했지만, 급하게 나오느라 뭐 하나 건진 게 없습니다.

타버린 세간살이들은 폐허가 된 집터에 나뒹굴고, 명절 온기를 담아내야 할 식기는 차가운 잿더미 속에 묻혔습니다.

[정말동/구룡마을 이재민 : "아무것도 못 건져내고 몸만 빠져나왔어요. 우리 집에 불이 붙어서, 홀딱홀딱 뛰었죠 뭐."]

설 연휴를 코앞에 두고 60여 명이 삶의 터전을 잃었습니다.

망연자실한 가운데서도, 정성스럽게 마련해뒀던 설 음식이 끝내, 눈 앞에서 아른거립니다.

[김OO/구룡마을 이재민/음성변조 : "준비를 많이 했죠 어제. 시장 가서 이것저것 먹을 것 사고. 나물이랑 뭐랑 생선이랑. 그거 냉장고에 그대로 있겠죠."]

떨어져 살던 가족과 명절에 재회하려던 계획도 사실상 물거품이 됐습니다.

일주일 머물 임시 거처로 인근 숙박업소 방이 제공됐지만 거기선 가족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가 없습니다.

[육OO/구룡마을 이재민/음성변조 : "혼자 보내야지 어떻게 해. 애들도 못 오는데 (임시 숙소는) 불편하겠죠. 내 몸에 안 익었으니까."]

[이영금/구룡마을 이재민 : "당장 내 몸도 거처할 데가 없는데. 명절이 어디 있겠어요. 다 타버렸는데 못 만나죠."]

강남구 자원봉사센터는 급한 대로 내일 명절 떡과 곰탕 등을 구룡마을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살림을 잃게 된 이재민들은, 입주 예정이던 임대아파트에 일정을 앞당겨 이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도윤입니다.

촬영기자:조원준 하정현/영상편집:김종선/화면제공:소방청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