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성길 교통 정체 시작…이 시각 교통 상황
입력 2023.01.20 (19:13) 수정 2023.01.20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일부터 나흘간의 설 연휴가 시작됩니다.

연휴 하루 전인 오늘부터 귀성 차량들이 몰리며 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혜주 기자, 현재 교통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연휴를 하루 앞두고 이른 귀성길에 나선 차량들로 고속도로 구간별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설을 맞아, 지난해보다 귀성 인파가 늘면서 교통 정체도 심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요 구간별 교통상황, CCTV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경부선 안성분기점입니다.

화면 오른쪽이 부산 방향으로, 버스 전용차로를 제외하고는 차량 흐름이 매우 느립니다.

다음은 서해안선입니다.

서평택 분기점 보고 계신데요.

오른쪽 목포 방향에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제속도를 못 내는 모습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동선 군포나들목도 보시겠습니다.

화면상 오른쪽 차선이 강릉으로 향하는 중인데요.

차량들이 왼쪽 인천 방향보다 상대적으로 느리게 이동하는 모습 보실 수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후 7시, 각 요금소 출발을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 6시간, 서울에서 강릉 2시간 50분 서울에서 목포까지 5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귀성은 본격적인 연휴 시작인 내일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모레 오후에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24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했습니다.

명절 연휴 기간에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고, 7개 고속도로 13곳의 갓길도 개방됩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 김경민/영상편집:강정희
  • 귀성길 교통 정체 시작…이 시각 교통 상황
    • 입력 2023-01-20 19:13:33
    • 수정2023-01-20 19:47:13
    뉴스 7
[앵커]

내일부터 나흘간의 설 연휴가 시작됩니다.

연휴 하루 전인 오늘부터 귀성 차량들이 몰리며 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혜주 기자, 현재 교통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연휴를 하루 앞두고 이른 귀성길에 나선 차량들로 고속도로 구간별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설을 맞아, 지난해보다 귀성 인파가 늘면서 교통 정체도 심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요 구간별 교통상황, CCTV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경부선 안성분기점입니다.

화면 오른쪽이 부산 방향으로, 버스 전용차로를 제외하고는 차량 흐름이 매우 느립니다.

다음은 서해안선입니다.

서평택 분기점 보고 계신데요.

오른쪽 목포 방향에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제속도를 못 내는 모습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동선 군포나들목도 보시겠습니다.

화면상 오른쪽 차선이 강릉으로 향하는 중인데요.

차량들이 왼쪽 인천 방향보다 상대적으로 느리게 이동하는 모습 보실 수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후 7시, 각 요금소 출발을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 6시간, 서울에서 강릉 2시간 50분 서울에서 목포까지 5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귀성은 본격적인 연휴 시작인 내일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모레 오후에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24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했습니다.

명절 연휴 기간에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고, 7개 고속도로 13곳의 갓길도 개방됩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 김경민/영상편집:강정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