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실 물도 부족한 섬마을…“설이라도 오지 마라”
입력 2023.01.20 (19:34) 수정 2023.01.20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부지역의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만, 특히, 섬마을 만 5천여 명의 주민들은 제한적으로 급수를 받으며 힘겹게 생활하고 있습니다.

마실 물도 부족해 생수로 버티고 있는 섬 주민들은 설을 앞두고 가족들의 고향 방문을 말리고 있을 정도입니다.

김효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시에서 배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섬, 욕지도.

9백여 가구 주민 천 5백여 명의 유일한 상수원인 '욕지 저수지'의 수위는 4m, 지난해 시작된 가뭄에 연 평균 수위의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물이 고갈될 상황에 놓이자 가정마다 이틀에 한 차례 4시간 동안만 급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박만철/욕지도 이장협의회 단장 : "지금 가면 갈수록 물이 고갈이 돼가고 있습니다. 우리 마을 주민들 지금 물 걱정 때문에 걱정입니다. 앞으로."]

욕지도에서 30분 거리의 우도는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60여 명 주민들의 상수원인 200톤짜리 물탱크는 텅 비었습니다.

통영시의 급수선이 2주마다 물탱크를 채워주지만 2시간이면 동납니다.

빗물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김영래/우도마을 이장 : "저희 같은 경우는 제한 급수 자체가 안 됩니다. 물이 없는데 제한 급수를 어떻게 해요."]

가구당 한 달에 한 번 받는 1.8ℓ 병물 36개가 식수이자 생활용수인 겁니다.

마실 물도 부족하다 보니 목욕과 빨래는 2시간 넘게 배를 타고 육지로 나가 해결해야 합니다.

설 명절이지만 타지 가족들에게 고향 방문을 말리고 있습니다.

[천양급/우도 주민 : "애들은 오지 말라고 했죠. 설음식은 이제 꿈도 못 꾸는데 엊그제 시에서 물이 조금 왔어요. 그래서 지금 한 통 받아 놨어요. 그걸로 이제 나물은 조금 해야죠."]

이처럼 물 부족에 제한 급수를 겪는 섬 주민들은 경남 통영과 전남 완도 주민 만 5천여 명입니다.

최근 정부는 시민들이 가뭄이 심각한 자치단체에 생수를 기부할 수 있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김대현
  • 마실 물도 부족한 섬마을…“설이라도 오지 마라”
    • 입력 2023-01-20 19:34:00
    • 수정2023-01-20 19:41:58
    뉴스 7
[앵커]

남부지역의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만, 특히, 섬마을 만 5천여 명의 주민들은 제한적으로 급수를 받으며 힘겹게 생활하고 있습니다.

마실 물도 부족해 생수로 버티고 있는 섬 주민들은 설을 앞두고 가족들의 고향 방문을 말리고 있을 정도입니다.

김효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시에서 배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섬, 욕지도.

9백여 가구 주민 천 5백여 명의 유일한 상수원인 '욕지 저수지'의 수위는 4m, 지난해 시작된 가뭄에 연 평균 수위의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물이 고갈될 상황에 놓이자 가정마다 이틀에 한 차례 4시간 동안만 급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박만철/욕지도 이장협의회 단장 : "지금 가면 갈수록 물이 고갈이 돼가고 있습니다. 우리 마을 주민들 지금 물 걱정 때문에 걱정입니다. 앞으로."]

욕지도에서 30분 거리의 우도는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60여 명 주민들의 상수원인 200톤짜리 물탱크는 텅 비었습니다.

통영시의 급수선이 2주마다 물탱크를 채워주지만 2시간이면 동납니다.

빗물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김영래/우도마을 이장 : "저희 같은 경우는 제한 급수 자체가 안 됩니다. 물이 없는데 제한 급수를 어떻게 해요."]

가구당 한 달에 한 번 받는 1.8ℓ 병물 36개가 식수이자 생활용수인 겁니다.

마실 물도 부족하다 보니 목욕과 빨래는 2시간 넘게 배를 타고 육지로 나가 해결해야 합니다.

설 명절이지만 타지 가족들에게 고향 방문을 말리고 있습니다.

[천양급/우도 주민 : "애들은 오지 말라고 했죠. 설음식은 이제 꿈도 못 꾸는데 엊그제 시에서 물이 조금 왔어요. 그래서 지금 한 통 받아 놨어요. 그걸로 이제 나물은 조금 해야죠."]

이처럼 물 부족에 제한 급수를 겪는 섬 주민들은 경남 통영과 전남 완도 주민 만 5천여 명입니다.

최근 정부는 시민들이 가뭄이 심각한 자치단체에 생수를 기부할 수 있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김대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