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글 모회사도 빅테크 감원 발표…“1만 2천 명 정리해고”
입력 2023.01.20 (22:08) 수정 2023.01.20 (22:52) 국제
불확실한 경기 전망 속에 구글 모회사 알파벳도 대규모 감원 행렬에 합류했습니다.

로이터·블룸버그통신·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2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전 직원의 약 6%인 12,000명을 감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그는 "상황을 이렇게 만든 결정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리해고는 알파벳이 거느린 세계 전 부문 자회사에 걸쳐 진행되는데, 특히 채용 담당 등 핵심 업무 분야와 동떨어진 부문은 다른 부문보다 인원 감축 규모가 더 클 수 있다고 피차이 CEO는 밝혔습니다.

정리해고 대상자는 16주 치 임금과 6개월간 의료 보험 혜택을 받습니다. 미국 외 다른 국가에서는 현지 법에 따라 다른 복지 혜택을 지급하겠다고 구글은 설명했습니다.

WSJ는 이번 감원 규모가 알파벳 창사 이래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습니다.

구글이 감원 대열에 합류하면서 미국 빅 테크(정보기술 대기업) 인원 감축 흐름이 더욱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앞서 아마존 18,000명, 메타(페이스북 모회사) 11,000명, 마이크로소프트 10,000명, 트위터 3,700명 등이 먼저 대규모 정리해고를 단행했습니다.

빅테크 기업들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특수를 누리며 채용을 대폭 늘리는 등 덩치를 키웠으나 최근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경기침체 우려와 함께 불확실성이 커지자 다시 앞다퉈 규모 줄이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알파벳은 검색 분야의 탄탄한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인력 감축을 피해왔으나, 최근에는 디지털 광고 매출이 둔화하고 있고 클라우드컴퓨팅 분야에서도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에 뒤처지고 있다"면서 감원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작년 10월 발표한 실적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고, 수익은 전년 대비 27% 감소한 139억 달러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구글 모회사도 빅테크 감원 발표…“1만 2천 명 정리해고”
    • 입력 2023-01-20 22:08:13
    • 수정2023-01-20 22:52:29
    국제
불확실한 경기 전망 속에 구글 모회사 알파벳도 대규모 감원 행렬에 합류했습니다.

로이터·블룸버그통신·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2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전 직원의 약 6%인 12,000명을 감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그는 "상황을 이렇게 만든 결정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리해고는 알파벳이 거느린 세계 전 부문 자회사에 걸쳐 진행되는데, 특히 채용 담당 등 핵심 업무 분야와 동떨어진 부문은 다른 부문보다 인원 감축 규모가 더 클 수 있다고 피차이 CEO는 밝혔습니다.

정리해고 대상자는 16주 치 임금과 6개월간 의료 보험 혜택을 받습니다. 미국 외 다른 국가에서는 현지 법에 따라 다른 복지 혜택을 지급하겠다고 구글은 설명했습니다.

WSJ는 이번 감원 규모가 알파벳 창사 이래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습니다.

구글이 감원 대열에 합류하면서 미국 빅 테크(정보기술 대기업) 인원 감축 흐름이 더욱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앞서 아마존 18,000명, 메타(페이스북 모회사) 11,000명, 마이크로소프트 10,000명, 트위터 3,700명 등이 먼저 대규모 정리해고를 단행했습니다.

빅테크 기업들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특수를 누리며 채용을 대폭 늘리는 등 덩치를 키웠으나 최근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경기침체 우려와 함께 불확실성이 커지자 다시 앞다퉈 규모 줄이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알파벳은 검색 분야의 탄탄한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인력 감축을 피해왔으나, 최근에는 디지털 광고 매출이 둔화하고 있고 클라우드컴퓨팅 분야에서도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에 뒤처지고 있다"면서 감원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작년 10월 발표한 실적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고, 수익은 전년 대비 27% 감소한 139억 달러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