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대구·경북 평년보다 ‘덥고 가물어’
입력 2023.01.23 (08:10) 수정 2023.01.23 (08:41)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대구와 경북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덥고, 가물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구기상청이 밝힌 지난해 대구와 경북의 봄철 평균 기온은 13.6도로 관측 이래 가장 높았습니다.

6월 평균기온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22.5도였습니다.

비는 연간 857㎜가 내려 평년의 74% 수준에 그쳤지만, 태풍 '힌남노'가 덮친 9월 초에는 경북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 작년 대구·경북 평년보다 ‘덥고 가물어’
    • 입력 2023-01-23 08:10:59
    • 수정2023-01-23 08:41:31
    뉴스광장(대구)
지난해 대구와 경북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덥고, 가물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구기상청이 밝힌 지난해 대구와 경북의 봄철 평균 기온은 13.6도로 관측 이래 가장 높았습니다.

6월 평균기온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22.5도였습니다.

비는 연간 857㎜가 내려 평년의 74% 수준에 그쳤지만, 태풍 '힌남노'가 덮친 9월 초에는 경북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