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전남 대설에 강풍·한파…험난한 귀경
입력 2023.01.24 (21:01) 수정 2023.01.24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설 연휴를 마무리하는 오늘(24일) 전국이 얼어붙었습니다.

특히 호남과 제주지역은 폭설에 강한 바람까지 더해 귀경길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먼저, 뱃길과 하늘길이 끊긴 광주 전남으로 가봅니다.

김애린 기자! 아직도 눈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네, 광주에는 눈이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잠시 소강상태인데요.

하지만 전남 지역 곳곳에 대설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재, 나주와 장성, 강진과 영암, 무안, 함평, 영광 등 전남 7개 시군에 대설 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또, 광주와 전남 장흥, 해남, 완도, 목포, 신안, 진도에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재 적설량은 영암 학산면 20.9cm를 최고로 강진 성전 20.6, 장성 상무대 17.5cm 등입니다.

눈구름대가 강한 바람도 함께 몰고 왔습니다.

전남 여수와 목포 신안에는 강풍 경보가, 서남해안을 중심으로 전남 13개 시군에는 강풍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이때문에 목포와 완도, 여수, 고흥을 오가는 49개 항로, 여객선 58척이 전면 통제돼 섬에서 빠져나오려던 귀경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광주와 여수공항에서는 제주·김포 등을 오가는 항공기 13편도 운항이 모두 취소됐습니다.

또, 전남 영광군 염산면의 한 농가에서 강풍에 지붕이 날아가 옆집 창고를 덮치기도 했습니다.

오늘 하루 전남소방본부에 접수된 강풍 피해는 모두 12건입니다.

광주와 전남 내륙 4개 시군에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등 강추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속도로에는 눈이 얼어붙어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가 집계한 사고만 20여 건에 이릅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 1단계를 발령하고 대설과 강풍, 한파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광역시 치평동에서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정현덕/영상편집:이두형
  • 광주·전남 대설에 강풍·한파…험난한 귀경
    • 입력 2023-01-24 21:01:49
    • 수정2023-01-24 21:46:26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설 연휴를 마무리하는 오늘(24일) 전국이 얼어붙었습니다.

특히 호남과 제주지역은 폭설에 강한 바람까지 더해 귀경길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먼저, 뱃길과 하늘길이 끊긴 광주 전남으로 가봅니다.

김애린 기자! 아직도 눈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네, 광주에는 눈이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잠시 소강상태인데요.

하지만 전남 지역 곳곳에 대설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재, 나주와 장성, 강진과 영암, 무안, 함평, 영광 등 전남 7개 시군에 대설 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또, 광주와 전남 장흥, 해남, 완도, 목포, 신안, 진도에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재 적설량은 영암 학산면 20.9cm를 최고로 강진 성전 20.6, 장성 상무대 17.5cm 등입니다.

눈구름대가 강한 바람도 함께 몰고 왔습니다.

전남 여수와 목포 신안에는 강풍 경보가, 서남해안을 중심으로 전남 13개 시군에는 강풍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이때문에 목포와 완도, 여수, 고흥을 오가는 49개 항로, 여객선 58척이 전면 통제돼 섬에서 빠져나오려던 귀경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광주와 여수공항에서는 제주·김포 등을 오가는 항공기 13편도 운항이 모두 취소됐습니다.

또, 전남 영광군 염산면의 한 농가에서 강풍에 지붕이 날아가 옆집 창고를 덮치기도 했습니다.

오늘 하루 전남소방본부에 접수된 강풍 피해는 모두 12건입니다.

광주와 전남 내륙 4개 시군에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등 강추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속도로에는 눈이 얼어붙어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가 집계한 사고만 20여 건에 이릅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 1단계를 발령하고 대설과 강풍, 한파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광역시 치평동에서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정현덕/영상편집:이두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