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펜스 전 부통령 자택서도 기밀문서 발견…‘기밀유출’ 파문 확산
입력 2023.01.25 (03:29) 수정 2023.01.25 (06:11) 국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재직했던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의 자택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돼 전·현직 미국 지도자들의 기밀문서 유출 파문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이 지난주 그의 인디애나 자택에서 10여 건의 기밀문서를 발견, 연방수사국(FBI)에 반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법무부와 FBI는 현재 해당 문건들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들 문서가 어떻게 펜스 전 부통령 자택에서 발견됐는지 경위를 살피고 있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시절 기밀문서가 개인 공간에서 잇따라 발견된 직후 경각심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했다고 전했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은 이와 관련해 자신의 변호인들에게 자택을 샅샅이 조사할 것을 지시했고, 지난주 이들이 4개의 보관 상자에서 일부 기밀문서를 발견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 문서는 펜스 전 부통령의 버지니아 임시 거처에 보관됐다가 현재 인디애나 자택으로 이사하며 함께 옮겨졌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지난 23일 국립문서보관소에 해당 문건들을 넘긴 것으로 전해집니다.

펜스 전 부통령의 대리인은 서한에서 기밀 표기가 있는 소량의 문서들이 부주의하게 박스에 담겨 부통령의 집으로 이송된 뒤 보관돼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리인은 "(펜스 전)부통령은 민감하거나 기밀인 문서의 존재를 몰랐다"며 "부통령은 민감한 기밀 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잘 인지하고 있으며 어떤 적절한 조사에도 전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펜스 전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됨에 따라 기밀문서에 대한 관리 관행 전반에 대한 조사와 검토 작업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미국 대통령과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 기밀문서가 발견돼 공식적으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워싱턴 사무실과 윌밍턴 사저에서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 기밀문서가 잇따라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플로리다 자택 수색을 통해 상당수 기밀문서 유출이 확인돼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은 그간 자신은 어떤 기밀문서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혀 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펜스 전 부통령 자택서도 기밀문서 발견…‘기밀유출’ 파문 확산
    • 입력 2023-01-25 03:29:44
    • 수정2023-01-25 06:11:50
    국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재직했던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의 자택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돼 전·현직 미국 지도자들의 기밀문서 유출 파문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이 지난주 그의 인디애나 자택에서 10여 건의 기밀문서를 발견, 연방수사국(FBI)에 반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법무부와 FBI는 현재 해당 문건들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들 문서가 어떻게 펜스 전 부통령 자택에서 발견됐는지 경위를 살피고 있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시절 기밀문서가 개인 공간에서 잇따라 발견된 직후 경각심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했다고 전했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은 이와 관련해 자신의 변호인들에게 자택을 샅샅이 조사할 것을 지시했고, 지난주 이들이 4개의 보관 상자에서 일부 기밀문서를 발견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 문서는 펜스 전 부통령의 버지니아 임시 거처에 보관됐다가 현재 인디애나 자택으로 이사하며 함께 옮겨졌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지난 23일 국립문서보관소에 해당 문건들을 넘긴 것으로 전해집니다.

펜스 전 부통령의 대리인은 서한에서 기밀 표기가 있는 소량의 문서들이 부주의하게 박스에 담겨 부통령의 집으로 이송된 뒤 보관돼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리인은 "(펜스 전)부통령은 민감하거나 기밀인 문서의 존재를 몰랐다"며 "부통령은 민감한 기밀 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잘 인지하고 있으며 어떤 적절한 조사에도 전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펜스 전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됨에 따라 기밀문서에 대한 관리 관행 전반에 대한 조사와 검토 작업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미국 대통령과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 기밀문서가 발견돼 공식적으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워싱턴 사무실과 윌밍턴 사저에서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 기밀문서가 잇따라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플로리다 자택 수색을 통해 상당수 기밀문서 유출이 확인돼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펜스 전 부통령은 그간 자신은 어떤 기밀문서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혀 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