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뷰티 뜨니 중국서 ‘필러·보톡스’도 위조
입력 2023.01.25 (07:42) 수정 2023.01.25 (07:53)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류 열풍으로 중국에서 우리나라 미용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화장품에 이어 이제는 필러나 보톡스 등 의약품까지 한국산으로 위조돼 판매되고 있습니다.

지식재산권 침해는 물론,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도 하락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당국이 단속에 나선 한 도매상 보관창고에 필러와 보툴리눔톡신이 담겨있는 상자가 가득합니다.

수입과정이나 제조 내역이 담긴 증빙서류 없이 한국산으로 둔갑한 위조 의약품들입니다.

이곳에서 압수된 것만 3천 백여 점, 정가로 10억 원어치입니다.

특허청 해외지식산업센터가 지난해 7월부터 석 달 동안 중국 내 도매시장과 온라인 판매처에 대한 실태조사를 해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을 판매한 정황을 잡아 중국 시장관리감독국의 단속을 이끌어 낸 겁니다.

[김시형/특허청 산업재산협력보호국장 : "(의약품) 위조 상품이 유통되는 경우에 중국 국민들의 건강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기 때문에 위조 상품 단속에 대해서 중국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력(했습니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산 미용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화장품에 이어 의약품까지 위조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위조 의약품들은 정가의 10분의 1 정도 가격에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습니다.

국내 기업들의 수출 감소는 물론,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도 하락이 우려됩니다.

[왕 리/베이징 지식재산센터 주임 : "지금 중국 소비자들이 한국산 제품을 굉장히 믿고 사용하고 있는데요. 만약에 이런 식으로 위조 상품이 유통되면 아무래도 한국산인지 의심하고 잘 사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특허청은 중국 당국과 국내 제약업계에 지식재산권 침해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불법 유통 확산을 막고 피해 침해 대응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K-뷰티 뜨니 중국서 ‘필러·보톡스’도 위조
    • 입력 2023-01-25 07:42:34
    • 수정2023-01-25 07:53:59
    뉴스광장(경인)
[앵커]

한류 열풍으로 중국에서 우리나라 미용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화장품에 이어 이제는 필러나 보톡스 등 의약품까지 한국산으로 위조돼 판매되고 있습니다.

지식재산권 침해는 물론,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도 하락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당국이 단속에 나선 한 도매상 보관창고에 필러와 보툴리눔톡신이 담겨있는 상자가 가득합니다.

수입과정이나 제조 내역이 담긴 증빙서류 없이 한국산으로 둔갑한 위조 의약품들입니다.

이곳에서 압수된 것만 3천 백여 점, 정가로 10억 원어치입니다.

특허청 해외지식산업센터가 지난해 7월부터 석 달 동안 중국 내 도매시장과 온라인 판매처에 대한 실태조사를 해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을 판매한 정황을 잡아 중국 시장관리감독국의 단속을 이끌어 낸 겁니다.

[김시형/특허청 산업재산협력보호국장 : "(의약품) 위조 상품이 유통되는 경우에 중국 국민들의 건강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기 때문에 위조 상품 단속에 대해서 중국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력(했습니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산 미용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화장품에 이어 의약품까지 위조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위조 의약품들은 정가의 10분의 1 정도 가격에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습니다.

국내 기업들의 수출 감소는 물론,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도 하락이 우려됩니다.

[왕 리/베이징 지식재산센터 주임 : "지금 중국 소비자들이 한국산 제품을 굉장히 믿고 사용하고 있는데요. 만약에 이런 식으로 위조 상품이 유통되면 아무래도 한국산인지 의심하고 잘 사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특허청은 중국 당국과 국내 제약업계에 지식재산권 침해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불법 유통 확산을 막고 피해 침해 대응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