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구르트·신문 배달로 안부”…복지 사각지대 발굴사업 ‘주목’
입력 2023.01.25 (08:22) 수정 2023.01.25 (09:02)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혼자 사는 노인들은 아프거나 응급 상황이 생겨도 주변에 도움을 청하기 어려운데요.

요구르트 배달원이 독거 노인의 안부를 매일 묻고, 말벗도 돼 주는 시범사업이 시작됐는데,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홍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잘 계셨어요? 어디 불편한 데는 없으시고요?"]

요구르트 배달원이 혼자 사는 할머니의 안부를 묻습니다.

3년 넘게 찾아가다 보니, 이제는 가족만큼 가까워진 사이.

아프지는 않은지, 요즘 걱정은 무엇인지도 나눕니다.

[이남희/프레시 매니저 : "오늘 왔는데 안 계셔서 그냥 가게 되면 그 다음 날까지 그분을 만날 때까지, 걱정을 많이 하게 됩니다."]

일주일에 4일, 할머니는 요구르트가 아닌 배달원을 기다립니다.

[조옥자/대구시 신암동 : "가끔씩 영수증 같은 것도 봐주고. 모르는 것도 나한테 가르쳐줄 때도 있고. 참 좋아요."]

정부가 민간기업과 협력해 시행하는 새로운 돌봄 서비스입니다.

유제품과 신문 등 정기 배달원 외에도, 우체국 집배원이 독거 노인을 방문해, 위기 상황 발견 시 지자체에 인계합니다.

지난 5년간 대구·경북의 고독사가 매년 10%씩 늘어나고 있어, 대면 배달원의 역할은 더 커졌습니다.

[김남형/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 : "신문이 쌓인다든지, 요구르트가 소진되지 않을 시 저희들의 생활지원사업 인력들이 긴급하게 투입돼서 어르신들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배달원의 돌봄 서비스를 받는 독거 노인은 2천9백여 명으로 대구 전체 독거 노인의 3%가량.

서비스를 확대한다면 제도권 밖의 위기 의심 가구를 발굴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건강하세요. 내일 또 오겠습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요구르트·신문 배달로 안부”…복지 사각지대 발굴사업 ‘주목’
    • 입력 2023-01-25 08:22:34
    • 수정2023-01-25 09:02:13
    뉴스광장(대구)
[앵커]

혼자 사는 노인들은 아프거나 응급 상황이 생겨도 주변에 도움을 청하기 어려운데요.

요구르트 배달원이 독거 노인의 안부를 매일 묻고, 말벗도 돼 주는 시범사업이 시작됐는데,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홍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잘 계셨어요? 어디 불편한 데는 없으시고요?"]

요구르트 배달원이 혼자 사는 할머니의 안부를 묻습니다.

3년 넘게 찾아가다 보니, 이제는 가족만큼 가까워진 사이.

아프지는 않은지, 요즘 걱정은 무엇인지도 나눕니다.

[이남희/프레시 매니저 : "오늘 왔는데 안 계셔서 그냥 가게 되면 그 다음 날까지 그분을 만날 때까지, 걱정을 많이 하게 됩니다."]

일주일에 4일, 할머니는 요구르트가 아닌 배달원을 기다립니다.

[조옥자/대구시 신암동 : "가끔씩 영수증 같은 것도 봐주고. 모르는 것도 나한테 가르쳐줄 때도 있고. 참 좋아요."]

정부가 민간기업과 협력해 시행하는 새로운 돌봄 서비스입니다.

유제품과 신문 등 정기 배달원 외에도, 우체국 집배원이 독거 노인을 방문해, 위기 상황 발견 시 지자체에 인계합니다.

지난 5년간 대구·경북의 고독사가 매년 10%씩 늘어나고 있어, 대면 배달원의 역할은 더 커졌습니다.

[김남형/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 : "신문이 쌓인다든지, 요구르트가 소진되지 않을 시 저희들의 생활지원사업 인력들이 긴급하게 투입돼서 어르신들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배달원의 돌봄 서비스를 받는 독거 노인은 2천9백여 명으로 대구 전체 독거 노인의 3%가량.

서비스를 확대한다면 제도권 밖의 위기 의심 가구를 발굴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건강하세요. 내일 또 오겠습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