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산시 인권위원회 개점 휴업…늑장·코드인사 의혹도
입력 2023.01.25 (10:40) 수정 2023.01.25 (11:26)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민 인권 보호를 위해 출범한 아산시 인권센터가 1년 넘게 개점 휴업 상태입니다.

아산시는 인권위원으로 위촉할 마땅한 인물이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늑장 인사로 관련 업무에 사각지대가 우려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홍열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 조례에 의해 출범한 아산시 인권센터입니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인권위원 20명을 선임하지 못해 개점 휴업상태입니다.

인권위원들은 인권위원회를 소집해 아산시 각 부서가 수립하는 인권 기본계획과 연도별 시행계획을 심의·자문하면서 행정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해마다 7, 8차례씩 열리던 인권위원회가 중단된 뒤 관련 업무에 사각지대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도훈/아산시 인권센터장 : "인권 행정을 제대로 추진하고 있는지에 대한 시민사회의 의심, 불안 이런 것들이 좀 증폭되기 때문에…."]

아산시는 기존 인권위원들이 특정 시민단체에 쏠린데다 현재 지원자도 적어 다양성 문제가 있었다며 이달 말까지는 인선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산시 자원봉사센터 역시 센터장이 20개월째 공석입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봉사자 배치 등 각종 관리 업무를 하고 있지만, 위원장 공석이 길어지며 주요 업무 결정이 늦어지고 대외 활동도 위축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선 8기 이후 공모조차 하지 않아 직무유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민우/아산시민연대 대표 : "두 기관의 비정상적인 운영은, 아산시민이 누려야 할 인권 보호 및 인권 향상과 공동체적 삶을 실천하는 시민들의 삶에 악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일부 아산시의원들은 민선8기 집행부가 자기 사람을 앉히기 위해 시간을 끌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어 코드인사 의혹마저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 아산시 인권위원회 개점 휴업…늑장·코드인사 의혹도
    • 입력 2023-01-25 10:40:20
    • 수정2023-01-25 11:26:01
    930뉴스(대전)
[앵커]

시민 인권 보호를 위해 출범한 아산시 인권센터가 1년 넘게 개점 휴업 상태입니다.

아산시는 인권위원으로 위촉할 마땅한 인물이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늑장 인사로 관련 업무에 사각지대가 우려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홍열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 조례에 의해 출범한 아산시 인권센터입니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인권위원 20명을 선임하지 못해 개점 휴업상태입니다.

인권위원들은 인권위원회를 소집해 아산시 각 부서가 수립하는 인권 기본계획과 연도별 시행계획을 심의·자문하면서 행정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해마다 7, 8차례씩 열리던 인권위원회가 중단된 뒤 관련 업무에 사각지대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도훈/아산시 인권센터장 : "인권 행정을 제대로 추진하고 있는지에 대한 시민사회의 의심, 불안 이런 것들이 좀 증폭되기 때문에…."]

아산시는 기존 인권위원들이 특정 시민단체에 쏠린데다 현재 지원자도 적어 다양성 문제가 있었다며 이달 말까지는 인선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산시 자원봉사센터 역시 센터장이 20개월째 공석입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봉사자 배치 등 각종 관리 업무를 하고 있지만, 위원장 공석이 길어지며 주요 업무 결정이 늦어지고 대외 활동도 위축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선 8기 이후 공모조차 하지 않아 직무유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민우/아산시민연대 대표 : "두 기관의 비정상적인 운영은, 아산시민이 누려야 할 인권 보호 및 인권 향상과 공동체적 삶을 실천하는 시민들의 삶에 악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일부 아산시의원들은 민선8기 집행부가 자기 사람을 앉히기 위해 시간을 끌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어 코드인사 의혹마저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