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해커조직 12곳 해킹…정부기관·언론사 등 2천 곳 공격 예고
입력 2023.01.25 (19:06) 수정 2023.01.25 (22: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해커 조직이 우리나라 학술단체 홈페이지 12곳을 잇따라 해킹했습니다.

이들은 정부 기관과 언론사 등 2천여 곳에 대해서도 해킹을 예고하고 있어 보안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 한 민간 학술단체 홈페이지입니다.

원래 홈페이지 화면 대신, "한국 인터넷 침입을 선포한다" 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중국 해커로 추정되는 '샤오치잉'이라는 조직이 이달 초 한국에 대한 해킹 공격을 예고한 뒤, 설 연휴를 틈 타 홈페이지 변조 방식의 사이버 공격을 한 겁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과 우리말학회 등 지금까지 모두 12개 국내 학술기관 홈페이지가 이런 식의 해킹 피해를 본 것으로 당국은 파악했습니다.

해킹을 당한 홈페이지 이용자들의 이름과 회사명, 이메일 주소 등이 일부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자기세를 과시하려는 해커 조직의 전형적인 수법으로 평가합니다.

[문종현/이스트시큐리티 센터장 : "아주 높은 수준의 해킹 기술을 쓴 건 아닌 걸로 보여서, 약간 자기 실력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 연휴 기간에 혼란을 야기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해커 조직은 지금까지 한국 당국이 파악한 것보다 훨씬 많은 홈페이지에 침입해 자료 삭제 등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들은 2천 곳이 넘는 정부·공공기관과 언론사 홈페이지 주소를 공유하며 추가 공격을 예고했고, 국내 공공기관에서 탈취한 자료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을 중심으로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각 기관과 기업의 보안 담당자들에게 사전 대응을 강조하고, 피해 발생 시에는 인터넷진흥원에 정보를 공유하도록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김지훈
  • 중국 해커조직 12곳 해킹…정부기관·언론사 등 2천 곳 공격 예고
    • 입력 2023-01-25 19:06:54
    • 수정2023-01-25 22:03:56
    뉴스 7
[앵커]

중국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해커 조직이 우리나라 학술단체 홈페이지 12곳을 잇따라 해킹했습니다.

이들은 정부 기관과 언론사 등 2천여 곳에 대해서도 해킹을 예고하고 있어 보안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 한 민간 학술단체 홈페이지입니다.

원래 홈페이지 화면 대신, "한국 인터넷 침입을 선포한다" 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중국 해커로 추정되는 '샤오치잉'이라는 조직이 이달 초 한국에 대한 해킹 공격을 예고한 뒤, 설 연휴를 틈 타 홈페이지 변조 방식의 사이버 공격을 한 겁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과 우리말학회 등 지금까지 모두 12개 국내 학술기관 홈페이지가 이런 식의 해킹 피해를 본 것으로 당국은 파악했습니다.

해킹을 당한 홈페이지 이용자들의 이름과 회사명, 이메일 주소 등이 일부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자기세를 과시하려는 해커 조직의 전형적인 수법으로 평가합니다.

[문종현/이스트시큐리티 센터장 : "아주 높은 수준의 해킹 기술을 쓴 건 아닌 걸로 보여서, 약간 자기 실력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 연휴 기간에 혼란을 야기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해커 조직은 지금까지 한국 당국이 파악한 것보다 훨씬 많은 홈페이지에 침입해 자료 삭제 등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들은 2천 곳이 넘는 정부·공공기관과 언론사 홈페이지 주소를 공유하며 추가 공격을 예고했고, 국내 공공기관에서 탈취한 자료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을 중심으로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각 기관과 기업의 보안 담당자들에게 사전 대응을 강조하고, 피해 발생 시에는 인터넷진흥원에 정보를 공유하도록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김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