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학교도 ‘노 마스크’…“당분간 방역 수칙 유지”
입력 2023.01.25 (19:25) 수정 2023.01.25 (20:29)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가 사라지면서 학생들도 교실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됩니다.

개학과 맞물려 기대와 걱정이 엇갈리는 가운데 대다수 학교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마스크 착용을 해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학 첫날,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학생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30일부터 코로나19 발생 3년 만에 교실 안 '노마스크'가 가능해질 전망인데 의외로 마스크를 계속 쓰겠다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안시연/대전글꽃초등학교 6학년 : "아직까지는 조금 위험한 상황이기 때문에, 체육 시간이나 힘든 상황에만 벗고 나머지는 계속 쓰고 있을 것 같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대전교육청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와는 별개로, 발열 체크와 자가진단 등은 유지하기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충남교육청과 세종교육청도 방역 수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 공간에서 여러 명이 간식을 먹으며 저녁까지 지내는 돌봄 교실의 경우 마스크 착용을 어느 정도까지 권고할지 의견이 분분합니다.

[송호경/대전글꽃초등학교 교장 : "'나는 답답해서 벗고 생활하겠다'라고 하는 것은 저희가 강제로 쓰라고 할 수 없으니까, 그건 학부모나 학생들의 자율 의사에 맡겨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교실과 달리 통학차량이나 대중교통에서는 마스크를 계속 써야 해 장소에 따라 썼다 벗었다 하는 일은 더 잦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요양병원 같은 감염 취약 시설에서는 방문객들의 방역 의식이 낮아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최민기/요양병원 직원 : "외부인 출입이나 면회객이 올 때 손 소독 관리라든가 항원 검사를 철저히 해서 감염 예방에 앞으로 신경 쓸 겁니다."]

지자체들도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이후 일시적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 학교도 ‘노 마스크’…“당분간 방역 수칙 유지”
    • 입력 2023-01-25 19:25:08
    • 수정2023-01-25 20:29:27
    뉴스7(대전)
[앵커]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가 사라지면서 학생들도 교실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됩니다.

개학과 맞물려 기대와 걱정이 엇갈리는 가운데 대다수 학교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마스크 착용을 해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학 첫날,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학생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30일부터 코로나19 발생 3년 만에 교실 안 '노마스크'가 가능해질 전망인데 의외로 마스크를 계속 쓰겠다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안시연/대전글꽃초등학교 6학년 : "아직까지는 조금 위험한 상황이기 때문에, 체육 시간이나 힘든 상황에만 벗고 나머지는 계속 쓰고 있을 것 같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대전교육청은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와는 별개로, 발열 체크와 자가진단 등은 유지하기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충남교육청과 세종교육청도 방역 수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 공간에서 여러 명이 간식을 먹으며 저녁까지 지내는 돌봄 교실의 경우 마스크 착용을 어느 정도까지 권고할지 의견이 분분합니다.

[송호경/대전글꽃초등학교 교장 : "'나는 답답해서 벗고 생활하겠다'라고 하는 것은 저희가 강제로 쓰라고 할 수 없으니까, 그건 학부모나 학생들의 자율 의사에 맡겨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교실과 달리 통학차량이나 대중교통에서는 마스크를 계속 써야 해 장소에 따라 썼다 벗었다 하는 일은 더 잦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요양병원 같은 감염 취약 시설에서는 방문객들의 방역 의식이 낮아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최민기/요양병원 직원 : "외부인 출입이나 면회객이 올 때 손 소독 관리라든가 항원 검사를 철저히 해서 감염 예방에 앞으로 신경 쓸 겁니다."]

지자체들도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이후 일시적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