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 기승에 헌혈 발길도 ‘뚝’…혈액 재고 바닥 위기
입력 2023.01.25 (19:33) 수정 2023.01.25 (19:3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연이은 강추위에 설 연휴까지 겹치면서 혈액 수급 상황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혈액 재고량이 빠르게 줄면서 매서운 한파에도 헌혈을 독려하는 출근길 캠페인까지 시작됐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혈액 주머니를 보관하는 냉장실이 듬성듬성 비었습니다.

검사를 마친 혈액은 병원으로 보내져 재고는 금세 바닥을 드러냅니다.

평소 하루 40명씩 헌혈자들이 찾던 한 대형 헌혈의 집도 한산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윤서현/헌혈의 집 청주성안길센터 간호사 : "작년에 오미크론이 이 시기에 유행했었거든요. 그 시기보다도 지금 헌혈자가 훨씬 더 줄었습니다. 최근에 한파도 심하고 그래서…."]

연일 매서운 한파 속에 헌혈 발길이 빠른 속도로 줄고 있습니다.

이달 초 7일분을 넘겼던 전국 혈액보유량은 설 연휴를 지나며 현재 3일분대까지 떨어졌습니다.

최근 2주 새 적정치인 5일분을 밑도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난주부터는 혈액 위기 관리 속에 출고량 조절도 시작됐습니다.

[이상용/대한적십자사 충북혈액원 제제공급팀 : "응급 상황에서 대량 수혈이 발생하는 경우에 굉장히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3.0일분 밑으로 내려가는 것을 막고자…."]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리자 이른 아침 강추위 속에 헌혈을 독려하는 출근길 캠페인까지 시작됐습니다.

["저희 적십자 혈액원인데요. 요즘 혈액이 많이 부족한데, 시간 되실 때 헌혈 좀 많이 부탁드리겠습니다."]

해마다 2월까지 되풀이되고 있는 동절기 혈액 수급 위기.

최근 설 연휴에 강추위까지 이어지면서 위급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헌혈 참여가 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그래픽:김선영
  • 한파 기승에 헌혈 발길도 ‘뚝’…혈액 재고 바닥 위기
    • 입력 2023-01-25 19:33:13
    • 수정2023-01-25 19:38:02
    뉴스 7
[앵커]

최근 연이은 강추위에 설 연휴까지 겹치면서 혈액 수급 상황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혈액 재고량이 빠르게 줄면서 매서운 한파에도 헌혈을 독려하는 출근길 캠페인까지 시작됐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혈액 주머니를 보관하는 냉장실이 듬성듬성 비었습니다.

검사를 마친 혈액은 병원으로 보내져 재고는 금세 바닥을 드러냅니다.

평소 하루 40명씩 헌혈자들이 찾던 한 대형 헌혈의 집도 한산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윤서현/헌혈의 집 청주성안길센터 간호사 : "작년에 오미크론이 이 시기에 유행했었거든요. 그 시기보다도 지금 헌혈자가 훨씬 더 줄었습니다. 최근에 한파도 심하고 그래서…."]

연일 매서운 한파 속에 헌혈 발길이 빠른 속도로 줄고 있습니다.

이달 초 7일분을 넘겼던 전국 혈액보유량은 설 연휴를 지나며 현재 3일분대까지 떨어졌습니다.

최근 2주 새 적정치인 5일분을 밑도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난주부터는 혈액 위기 관리 속에 출고량 조절도 시작됐습니다.

[이상용/대한적십자사 충북혈액원 제제공급팀 : "응급 상황에서 대량 수혈이 발생하는 경우에 굉장히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3.0일분 밑으로 내려가는 것을 막고자…."]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리자 이른 아침 강추위 속에 헌혈을 독려하는 출근길 캠페인까지 시작됐습니다.

["저희 적십자 혈액원인데요. 요즘 혈액이 많이 부족한데, 시간 되실 때 헌혈 좀 많이 부탁드리겠습니다."]

해마다 2월까지 되풀이되고 있는 동절기 혈액 수급 위기.

최근 설 연휴에 강추위까지 이어지면서 위급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헌혈 참여가 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그래픽:김선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