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폭설…출근길 혼잡 우려
입력 2023.01.26 (07:44) 수정 2023.01.26 (10: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까지 몰아쳤던 극심한 한파는 오늘 잠시 주춤해집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내리는 눈이 걱정인데요.

출근길 혼잡이 예상되는데,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양민철 기자, 서울도 계속 눈이 쌓이고 있죠?

[리포트]

네, 자정 즈음부터 날리던 눈발은 점차 굵어져 도로에 쌓이고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여의도 환승센터에는 시간이 지나며 점차 많은 차량이 오가고 있는데요.

떨어진 눈은 도로를 빙판길로 바꾸고, 살얼음 등으로 평소보다 훨씬 사고 위험이 높은 만큼, 오늘 차를 운전하는 시민들은 되도록 시속 30km 이하로 저속 주행하셔야 합니다.

서울 지역은 새벽 3시 20분부로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는데, 지금까지 약 2cm의 눈이 쌓였습니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수도권에는 2~7cm, 그중 많은 곳은 10cm 이상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는데, 서울의 경우 새벽 6시에서 오전 8시 사이 가장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됩니다.

본격적인 출근 시간대에 눈이 집중되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또 현재 눈구름대가 서서히 동남쪽으로 이동하며 경기 성남과 이천, 여주 등 경기 남부권에도 많은 눈이 내리는 만큼 이 지역 주민들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행정안전부도 새벽 0시부터 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 경보 수준 역시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해 폭설 대응에 나섰습니다.

오늘처럼 대설 특보가 내려졌을 땐 되도록 외출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게 좋습니다.

서울시는 지하철과 시내버스의 출근 시간대 집중 배차 시간을 평소보다 30분 늘어난 오전 9시 반까지로 늘렸고, 코레일도 1호선과 3호선, 수인분당선 경의중앙선, 경춘선, 경강선 등 6개 노선에서 열차를 추가 운행합니다.

부득이 차량을 이용할 때는 눈길에 대비해 반드시 스노우 체인이나 염화칼슘, 삽 등을 갖춰야 합니다.

또 눈이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만큼, 운전 시 속도를 줄이고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 환승센터에서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김종선
  • 수도권 폭설…출근길 혼잡 우려
    • 입력 2023-01-26 07:44:25
    • 수정2023-01-26 10:03:56
    뉴스광장
[앵커]

어제까지 몰아쳤던 극심한 한파는 오늘 잠시 주춤해집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내리는 눈이 걱정인데요.

출근길 혼잡이 예상되는데,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양민철 기자, 서울도 계속 눈이 쌓이고 있죠?

[리포트]

네, 자정 즈음부터 날리던 눈발은 점차 굵어져 도로에 쌓이고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여의도 환승센터에는 시간이 지나며 점차 많은 차량이 오가고 있는데요.

떨어진 눈은 도로를 빙판길로 바꾸고, 살얼음 등으로 평소보다 훨씬 사고 위험이 높은 만큼, 오늘 차를 운전하는 시민들은 되도록 시속 30km 이하로 저속 주행하셔야 합니다.

서울 지역은 새벽 3시 20분부로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는데, 지금까지 약 2cm의 눈이 쌓였습니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수도권에는 2~7cm, 그중 많은 곳은 10cm 이상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는데, 서울의 경우 새벽 6시에서 오전 8시 사이 가장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됩니다.

본격적인 출근 시간대에 눈이 집중되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또 현재 눈구름대가 서서히 동남쪽으로 이동하며 경기 성남과 이천, 여주 등 경기 남부권에도 많은 눈이 내리는 만큼 이 지역 주민들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행정안전부도 새벽 0시부터 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 경보 수준 역시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해 폭설 대응에 나섰습니다.

오늘처럼 대설 특보가 내려졌을 땐 되도록 외출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게 좋습니다.

서울시는 지하철과 시내버스의 출근 시간대 집중 배차 시간을 평소보다 30분 늘어난 오전 9시 반까지로 늘렸고, 코레일도 1호선과 3호선, 수인분당선 경의중앙선, 경춘선, 경강선 등 6개 노선에서 열차를 추가 운행합니다.

부득이 차량을 이용할 때는 눈길에 대비해 반드시 스노우 체인이나 염화칼슘, 삽 등을 갖춰야 합니다.

또 눈이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만큼, 운전 시 속도를 줄이고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 환승센터에서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김종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