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하반기 2차 공공기관 이전”…경남도 유치전 준비
입력 2023.01.26 (08:07) 수정 2023.01.26 (08:47)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이르면 올해 하반기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자치단체 간 유치경쟁이 예고됩니다.

경상남도도 주력 산업과 연관성이 큰 공공기관을 유치할 수 있도록 전략 마련에 나서고 있습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7년 11개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된 경남혁신도시.

직원 3명 가운데 2명은 가족과 함께 옮겨왔습니다.

하지만, 경남의 주력 산업과의 연관성은 높지 않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2차 이전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정부가 최근 이전 대상 범위와 추진 시점 등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임대 사무실을 쓰고 있는 기관부터 이전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우동기/국가균형발전위원장 : "360개에 해당하는 2차 공공기관의 이전의 기준과 원칙, 방법을 조속히 마련하여 빠르면 내년(2023년) 하반기에는 이전이 시작되도록 추진하겠습니다."]

경상남도가 유치를 희망하는 공공기관은 모두 20여 개, 다른 자치단체와의 경쟁 때문에 공개할 수 없지만, 1차 이전 기관이나 지역 주력 산업과의 연계성이 있는 기관이라는 게 경남도의 설명입니다.

전문가들은 2차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경남혁신도시 강화나 새로운 입지 선정 등 구체적인 유치 논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박민원/창원대학교 산업도시연구사업단 교수 : "기존에 있는 지역의 산업과 지역에 있는 대학과의 협력을, 공공기관, 산업, 대학, 트라이앵글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져야 시너지가 폭발해서 성공할 수 있다고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산업은행 부산 이전 사례처럼 내부 구성원 반발이 없도록, 기관과의 협업 등 전략적인 접근도 주문합니다.

[박진호/경남연구원 연구위원 : "경남에 맞춰서 시작할 수 있는 특화 사업들을 발굴해서 그 기관들한테 제안하는 것들이 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지역 산업과) 연계시킬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볼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해야 하고요."]

2003년 1차 공공기관 이전 방침 발표 뒤, 기관이 확정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약 2년.

정부가 올해 하반기로 추진 시점을 제시한 만큼 경상남도의 유치전 준비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그래픽:김신아
  • “올 하반기 2차 공공기관 이전”…경남도 유치전 준비
    • 입력 2023-01-26 08:07:59
    • 수정2023-01-26 08:47:08
    뉴스광장(창원)
[앵커]

정부가 이르면 올해 하반기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자치단체 간 유치경쟁이 예고됩니다.

경상남도도 주력 산업과 연관성이 큰 공공기관을 유치할 수 있도록 전략 마련에 나서고 있습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7년 11개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된 경남혁신도시.

직원 3명 가운데 2명은 가족과 함께 옮겨왔습니다.

하지만, 경남의 주력 산업과의 연관성은 높지 않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2차 이전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정부가 최근 이전 대상 범위와 추진 시점 등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임대 사무실을 쓰고 있는 기관부터 이전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우동기/국가균형발전위원장 : "360개에 해당하는 2차 공공기관의 이전의 기준과 원칙, 방법을 조속히 마련하여 빠르면 내년(2023년) 하반기에는 이전이 시작되도록 추진하겠습니다."]

경상남도가 유치를 희망하는 공공기관은 모두 20여 개, 다른 자치단체와의 경쟁 때문에 공개할 수 없지만, 1차 이전 기관이나 지역 주력 산업과의 연계성이 있는 기관이라는 게 경남도의 설명입니다.

전문가들은 2차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경남혁신도시 강화나 새로운 입지 선정 등 구체적인 유치 논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박민원/창원대학교 산업도시연구사업단 교수 : "기존에 있는 지역의 산업과 지역에 있는 대학과의 협력을, 공공기관, 산업, 대학, 트라이앵글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져야 시너지가 폭발해서 성공할 수 있다고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산업은행 부산 이전 사례처럼 내부 구성원 반발이 없도록, 기관과의 협업 등 전략적인 접근도 주문합니다.

[박진호/경남연구원 연구위원 : "경남에 맞춰서 시작할 수 있는 특화 사업들을 발굴해서 그 기관들한테 제안하는 것들이 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지역 산업과) 연계시킬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볼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해야 하고요."]

2003년 1차 공공기관 이전 방침 발표 뒤, 기관이 확정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약 2년.

정부가 올해 하반기로 추진 시점을 제시한 만큼 경상남도의 유치전 준비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그래픽:김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