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수,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 입단…벤투 감독이 ‘다리’ 놨다
입력 2023.01.26 (09:00) 연합뉴스
한국 축구에 또 한 명의 '유럽파' 중앙 수비수(센터백)가 탄생했다.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29)가 포르투갈 리그의 포르티모넨스에 입단했다.

포르티모넨스 구단은 2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박지수를 비롯한 5명의 선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포르티모넨스는 계약기간을 밝히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지수는 내년 여름까지 1년 6개월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수가 포르투갈 무대에 입성하면서 한국 축구는 유럽 주요 리그에서 뛰는 센터백을 2명 보유하게 됐다.

앞서 김민재(27)가 2021년 여름 터키 리그로 이적하면서 유럽 무대에 처음 선 데 이어 올 시즌을 앞두고 '빅리그' 이탈리아 세리에A의 나폴리에 입단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을 지휘한 파울루 벤투 전 대표팀 감독이 포르티모넨스와 박지수 사이에 '다리'를 놔 줬다.

박지수는 입단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님이 포르투갈 리그 선수였고 국적도 포르투갈이어서 친숙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난 개인적으로 들은 것은 없었지만, (벤투 감독님이) 포르티모넨스 감독님과 통화했더라.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지수는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됐으나 최종명단 발표 직전 치른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 발목을 다쳐 카타르에 가지 못하는 불운을 겪었다.

그러나 박지수를 좋게 본 벤투 감독이 그의 유럽행에 도움을 주면서 어느 정도는 '전화위복'이 된 셈이다.

박지수가 유럽 무대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리그1 인천에서 프로로 첫발을 뗀 그는 경남FC를 거쳐 2019년 중국 광저우 헝다(현 광저우FC)에 입단하며 첫 해외 진출을 했다.

이어 김천 상무에서 군 복무를 하기 위해 K리그로 돌아와 임대 신분으로 수원FC와 상무에서 뛰다가 올겨울 자유계약(FA) 신분이 됐다.

포르티모넨스는 공식전 최근 5경기에서 10실점 하는 등 수비가 불안해 박지수에게 충분한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포르티모넨스는 현재 프리메이라리가(1부리그) 18개 팀 중 12위(승점 20)에 자리해 있다.

U-20(20세 이하) 대표팀에서 뛰는 공격수 김용학, 일본인 골키퍼 나카무라 고스케 등 아시아 선수들과 함께 생활하는 점은 박지수의 새 팀 적응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포르티모넨스는 공격수 이승우가 2021년 잠시 몸담는 등 한국 축구와 인연이 작지 않은 구단이다.

박지수는 "한국 선수들이 (포르티모넨스에) 많이 왔다 갔다. 유튜브로 경기를 찾아봤는데 공수 전환이 굉장히 빠르다"면서 "운동장 등 환경이 좋고 사장님부터 코치진까지 너무 잘해준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지수,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 입단…벤투 감독이 ‘다리’ 놨다
    • 입력 2023-01-26 09:00:24
    연합뉴스
한국 축구에 또 한 명의 '유럽파' 중앙 수비수(센터백)가 탄생했다.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29)가 포르투갈 리그의 포르티모넨스에 입단했다.

포르티모넨스 구단은 26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박지수를 비롯한 5명의 선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포르티모넨스는 계약기간을 밝히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지수는 내년 여름까지 1년 6개월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수가 포르투갈 무대에 입성하면서 한국 축구는 유럽 주요 리그에서 뛰는 센터백을 2명 보유하게 됐다.

앞서 김민재(27)가 2021년 여름 터키 리그로 이적하면서 유럽 무대에 처음 선 데 이어 올 시즌을 앞두고 '빅리그' 이탈리아 세리에A의 나폴리에 입단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을 지휘한 파울루 벤투 전 대표팀 감독이 포르티모넨스와 박지수 사이에 '다리'를 놔 줬다.

박지수는 입단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님이 포르투갈 리그 선수였고 국적도 포르투갈이어서 친숙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난 개인적으로 들은 것은 없었지만, (벤투 감독님이) 포르티모넨스 감독님과 통화했더라.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지수는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됐으나 최종명단 발표 직전 치른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 발목을 다쳐 카타르에 가지 못하는 불운을 겪었다.

그러나 박지수를 좋게 본 벤투 감독이 그의 유럽행에 도움을 주면서 어느 정도는 '전화위복'이 된 셈이다.

박지수가 유럽 무대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리그1 인천에서 프로로 첫발을 뗀 그는 경남FC를 거쳐 2019년 중국 광저우 헝다(현 광저우FC)에 입단하며 첫 해외 진출을 했다.

이어 김천 상무에서 군 복무를 하기 위해 K리그로 돌아와 임대 신분으로 수원FC와 상무에서 뛰다가 올겨울 자유계약(FA) 신분이 됐다.

포르티모넨스는 공식전 최근 5경기에서 10실점 하는 등 수비가 불안해 박지수에게 충분한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포르티모넨스는 현재 프리메이라리가(1부리그) 18개 팀 중 12위(승점 20)에 자리해 있다.

U-20(20세 이하) 대표팀에서 뛰는 공격수 김용학, 일본인 골키퍼 나카무라 고스케 등 아시아 선수들과 함께 생활하는 점은 박지수의 새 팀 적응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포르티모넨스는 공격수 이승우가 2021년 잠시 몸담는 등 한국 축구와 인연이 작지 않은 구단이다.

박지수는 "한국 선수들이 (포르티모넨스에) 많이 왔다 갔다. 유튜브로 경기를 찾아봤는데 공수 전환이 굉장히 빠르다"면서 "운동장 등 환경이 좋고 사장님부터 코치진까지 너무 잘해준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