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노동자도 쫓아냈다”…警 ‘건설노조 불법’ 15곳 압축
입력 2023.01.30 (19:17) 수정 2023.01.30 (22:0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은 건설노조에 대한 경찰 수사, KBS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이달 중순 경찰이 대규모 압수수색을 한 이후, 서울의 주요 건설현장 15곳을 우선 수사 대상으로 압축했습니다.

유명 대단지 아파트들이 포함됐습니다.

이윤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고성이 터져 나옵니다.

["나가. 빨리 나가. 좋은 말 할 때 나가."]

한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하는 말입니다.

["여기는 대한민국 현장이지, 중국 현장이 아니라고. 빨리 나가."]

작업자들이 하나 둘 현장을 벗어나고, 공사는 결국 중단됩니다.

콘크리트 시공을 맡았던 업체는, 민주노총 산하 건설노조 측에서 조합원 채용을 요구하며 벌인 일이라고 주장합니다.

[건설사 관계자/음성변조 : "업무방해 행위를 하는 거죠. 외국인이라고 판단되는 인력들이 있는 작업장에 가서, 왜 남의 나라에 와서 일을 하냐라든지."]

해당 노조 측은 불법 고용된 외국인 노동자를 내보낸 것이라며, 하도급과 중간 착취가 많은 건설 현장에서 조합원 고용을 요구하는 건 정당한 노조 활동이란 입장입니다.

[김준태/민주노총 건설노조 교육선전국장 : "이주 노동자들을 불법적으로 장시간 저임금으로 고용함에 있어서 건설 현장의 노동환경 부분이 훼손되고 그렇기 때문에..."]

경찰은 그러나 이 노조 간부를 최근 채용 강요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이 현장을 포함해 경찰은 구체적인 피해 진술과 증거가 확보된 서울 내 건설 현장 15곳을 수사대상으로 압축했습니다.

둔촌 주공, 고척 아이파크, 신반포 재건축 아파트 등이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간부급 노조 관계자들을 소환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촬영기자:최하운/영상편집:신남규
  • “외국인 노동자도 쫓아냈다”…警 ‘건설노조 불법’ 15곳 압축
    • 입력 2023-01-30 19:17:37
    • 수정2023-01-30 22:06:50
    뉴스 7
[앵커]

다음은 건설노조에 대한 경찰 수사, KBS가 새롭게 취재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이달 중순 경찰이 대규모 압수수색을 한 이후, 서울의 주요 건설현장 15곳을 우선 수사 대상으로 압축했습니다.

유명 대단지 아파트들이 포함됐습니다.

이윤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고성이 터져 나옵니다.

["나가. 빨리 나가. 좋은 말 할 때 나가."]

한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하는 말입니다.

["여기는 대한민국 현장이지, 중국 현장이 아니라고. 빨리 나가."]

작업자들이 하나 둘 현장을 벗어나고, 공사는 결국 중단됩니다.

콘크리트 시공을 맡았던 업체는, 민주노총 산하 건설노조 측에서 조합원 채용을 요구하며 벌인 일이라고 주장합니다.

[건설사 관계자/음성변조 : "업무방해 행위를 하는 거죠. 외국인이라고 판단되는 인력들이 있는 작업장에 가서, 왜 남의 나라에 와서 일을 하냐라든지."]

해당 노조 측은 불법 고용된 외국인 노동자를 내보낸 것이라며, 하도급과 중간 착취가 많은 건설 현장에서 조합원 고용을 요구하는 건 정당한 노조 활동이란 입장입니다.

[김준태/민주노총 건설노조 교육선전국장 : "이주 노동자들을 불법적으로 장시간 저임금으로 고용함에 있어서 건설 현장의 노동환경 부분이 훼손되고 그렇기 때문에..."]

경찰은 그러나 이 노조 간부를 최근 채용 강요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이 현장을 포함해 경찰은 구체적인 피해 진술과 증거가 확보된 서울 내 건설 현장 15곳을 수사대상으로 압축했습니다.

둔촌 주공, 고척 아이파크, 신반포 재건축 아파트 등이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간부급 노조 관계자들을 소환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촬영기자:최하운/영상편집:신남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