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계종 승려들, 인도·네팔 성지순례 1천167㎞ 대장정 시작
입력 2023.02.09 (11:40) 수정 2023.02.09 (11:42) 문화
불교단체인 사단법인 상월결사가 인도와 네팔의 8대 성지를 도는 천 167㎞의 대장정을 시작했습니다.

순례단은 오늘(9일) 오전 출국에 앞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부처에게 순례를 보고하는 고불식(告佛式)을 올렸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인 성파스님은 이번 순례가 "안으로는 자아를 완성하는 진리를 깨닫고 밖으로는 모든 중생의 평화와 안락을 도모하는 행사"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무장무애 원만성취'를 기원한다고 법어를 내렸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진우스님은 "순례의 발길 발길을 따라 세상 곳곳에서 평화 방생의 장이 열리고, 화합의 노래가 울려 퍼지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이번 순례가 원만히 회향하여 양국의 유대를 더욱 굳게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환송했습니다.

고불식을 마친 순례단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11시 40분 출발하는 항공기를 타고 인도로 이동해 10일(현지 시각) 본격적인 도보 순례를 시작합니다.

이들은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은 보드가야 등 인도와 네팔의 8대 성지를 차례로 방문한 뒤, 다음 달 20일 인도 기원정사에서 열리는 회향식에서 대단원을 맞습니다.

순례단은 스님 65명과 신자 12명, 실무단·취재팀 28명 등 105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1천 167km에 달하는 거리를 대부분 걸어서 이동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 조계종 승려들, 인도·네팔 성지순례 1천167㎞ 대장정 시작
    • 입력 2023-02-09 11:40:54
    • 수정2023-02-09 11:42:13
    문화
불교단체인 사단법인 상월결사가 인도와 네팔의 8대 성지를 도는 천 167㎞의 대장정을 시작했습니다.

순례단은 오늘(9일) 오전 출국에 앞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부처에게 순례를 보고하는 고불식(告佛式)을 올렸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인 성파스님은 이번 순례가 "안으로는 자아를 완성하는 진리를 깨닫고 밖으로는 모든 중생의 평화와 안락을 도모하는 행사"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무장무애 원만성취'를 기원한다고 법어를 내렸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진우스님은 "순례의 발길 발길을 따라 세상 곳곳에서 평화 방생의 장이 열리고, 화합의 노래가 울려 퍼지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이번 순례가 원만히 회향하여 양국의 유대를 더욱 굳게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환송했습니다.

고불식을 마친 순례단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11시 40분 출발하는 항공기를 타고 인도로 이동해 10일(현지 시각) 본격적인 도보 순례를 시작합니다.

이들은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은 보드가야 등 인도와 네팔의 8대 성지를 차례로 방문한 뒤, 다음 달 20일 인도 기원정사에서 열리는 회향식에서 대단원을 맞습니다.

순례단은 스님 65명과 신자 12명, 실무단·취재팀 28명 등 105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1천 167km에 달하는 거리를 대부분 걸어서 이동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