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중국 정찰풍선 이어 “알래스카 상공서 미확인 물체 격추”
입력 2023.02.11 (12:06) 수정 2023.02.11 (12: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이 지난주 중국에서 날아온 정찰 풍선에 이어 또 다른 미확인 물체가 영공에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 물체를 격추시켰다며 잔해를 수거해 물체의 정확한 목적을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알래스카주 상공에서 현지 시각 9일 밤, 정체 불명의 물체가 발견됐다고 미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중국의 정찰 풍선이 미국 영공에서 포착된 걸 공개한 지 불과 일주일 만입니다.

백악관은 이번에 발견된 물체는 지난주 날아왔던 정찰 풍선보다 훨씬 크기가 작은, 소형 차량과 비슷한 정도의 크기였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 조정관 : "보고받은 바에 따르면, 대략 소형차 크기였습니다. (중국 정찰풍선이) 버스 2,3대를 실을 수 있는 크기였던 것과 다르게 훨씬 작은 크기였습니다."]

그러면서 이 물체가 알래스카주 12킬로미터 상공, 민항기 등에 위협이 될 만한 고도에서 날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격추를 명령했고, 물체의 위협 여부등을 파악한 뒤 다음 날 오후 전투기를 출격시켜 물체를 격추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 물체가 또다른 풍선인지, 감시 장비 등이 포함됐는지, 군사용인지 상업용인지 여부 등은 아직 불분명하다며 더 이상 밝히지 않았습니다.

[패트릭 라이더/미 국방부 대변인 : "격추된 미확인 물체에 대한 특성을 곧 파악하게 될 겁니다. 현재까진 (외부) 조작이 가능하다는 징후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곧 더 정보가 파악될 겁니다."]

잔해들은 얼어붙은 수면 위에 떨어졌는데, 수거 뒤 분석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미국 정부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물체가 군사적 위협이 될 거라는 확실한 징후는 없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중국의 정찰용이라고 발표한 풍선에 연관된 것으로 의심되는 중국 기업 6곳을 무역 제재 대상,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올렸습니다.

미군은 최근 격추한 풍선에 대한 분석 작업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자료조사:이세영 권용태
  • 美, 중국 정찰풍선 이어 “알래스카 상공서 미확인 물체 격추”
    • 입력 2023-02-11 12:06:06
    • 수정2023-02-11 12:11:46
    뉴스 12
[앵커]

미국이 지난주 중국에서 날아온 정찰 풍선에 이어 또 다른 미확인 물체가 영공에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 물체를 격추시켰다며 잔해를 수거해 물체의 정확한 목적을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알래스카주 상공에서 현지 시각 9일 밤, 정체 불명의 물체가 발견됐다고 미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중국의 정찰 풍선이 미국 영공에서 포착된 걸 공개한 지 불과 일주일 만입니다.

백악관은 이번에 발견된 물체는 지난주 날아왔던 정찰 풍선보다 훨씬 크기가 작은, 소형 차량과 비슷한 정도의 크기였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 조정관 : "보고받은 바에 따르면, 대략 소형차 크기였습니다. (중국 정찰풍선이) 버스 2,3대를 실을 수 있는 크기였던 것과 다르게 훨씬 작은 크기였습니다."]

그러면서 이 물체가 알래스카주 12킬로미터 상공, 민항기 등에 위협이 될 만한 고도에서 날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격추를 명령했고, 물체의 위협 여부등을 파악한 뒤 다음 날 오후 전투기를 출격시켜 물체를 격추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 물체가 또다른 풍선인지, 감시 장비 등이 포함됐는지, 군사용인지 상업용인지 여부 등은 아직 불분명하다며 더 이상 밝히지 않았습니다.

[패트릭 라이더/미 국방부 대변인 : "격추된 미확인 물체에 대한 특성을 곧 파악하게 될 겁니다. 현재까진 (외부) 조작이 가능하다는 징후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곧 더 정보가 파악될 겁니다."]

잔해들은 얼어붙은 수면 위에 떨어졌는데, 수거 뒤 분석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미국 정부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물체가 군사적 위협이 될 거라는 확실한 징후는 없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중국의 정찰용이라고 발표한 풍선에 연관된 것으로 의심되는 중국 기업 6곳을 무역 제재 대상,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올렸습니다.

미군은 최근 격추한 풍선에 대한 분석 작업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자료조사:이세영 권용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