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위, 野 피켓 게시에 파행…“정치 공세” “외교 완패”
입력 2023.03.17 (10:49) 수정 2023.03.17 (15:51) 정치
오늘(17일) 소집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둘러싼 여야 공방에 결국 파행했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ICBM) 도발 관련 국방부 현안 보고를 듣기 위해 마련된 회의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방위원들은 책상에 놓인 노트북에 태극기 문양 아래에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살 수는 없습니다’라고 적힌 종이를 붙였습니다.

이에 김기현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국방위원들은 애초 오전 10시 시작할 예정이던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국민의힘 소속 한기호 국방위원장이 “회의장 질서를 어지럽힐 경우 위원장이 경고나 제재를 할 수 있다”며 “피켓 문제 때문에 여당 위원들이 입장하지 않고 있는데 여야 간사가 합의해달라”고 중재를 시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국방위원들이 ‘태극기가 무슨 문제냐’며 주장하자, 한 위원장은 “그 문구가 국방위원회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 과거에도 피켓 문제로 회의를 못 했는데, 이번에는 진행해달라는 것은 내로남불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 국방의원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대통령은 치욕으로 남을 굴욕적인 정상회담을 했고, 민주당 일동은 우리나라의 자존심을 되새기고자 태극기를 부착한 것”이라며 “태극기를 핑계로 국방위 개의를 포기한 국민의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오후 들어 회의 개의를 재시도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국방위는 여야가 없다는 전통 아래에 타 상임위와 비교해 수십 년간 여야 협치 정신이 있었다”며 “이러한 전통을 상징하는 것 중 하나가 회의 중에는 양당이 합의하지 않은 그 어떤 피켓도 부착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한일 정상회담은 자존심이 많이 상했고 굴욕적이었다, 많은 공분을 사고 있다. 그야말로 (우리나라의) 완패”라며 “굴욕적인 날에 태극기의 의미를 되새겨보겠다는 의미로 (피켓을) 내걸었다”고 맞받았습니다.

이에 한기호 국방위원장은 “국민들과 국군 장병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양당 합의에 따라 오늘 못한 전체회의는 오는 23일에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국방위에서는 어제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ICBM 대응 상황과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 연합 연습 등 현안에 관해 국방부 보고를 받고, 현안 질의를 할 예정이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장에서 약 30분 동안 기다리다가 회의가 파행하자 퇴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위, 野 피켓 게시에 파행…“정치 공세” “외교 완패”
    • 입력 2023-03-17 10:49:24
    • 수정2023-03-17 15:51:27
    정치
오늘(17일) 소집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둘러싼 여야 공방에 결국 파행했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ICBM) 도발 관련 국방부 현안 보고를 듣기 위해 마련된 회의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방위원들은 책상에 놓인 노트북에 태극기 문양 아래에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살 수는 없습니다’라고 적힌 종이를 붙였습니다.

이에 김기현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국방위원들은 애초 오전 10시 시작할 예정이던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국민의힘 소속 한기호 국방위원장이 “회의장 질서를 어지럽힐 경우 위원장이 경고나 제재를 할 수 있다”며 “피켓 문제 때문에 여당 위원들이 입장하지 않고 있는데 여야 간사가 합의해달라”고 중재를 시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국방위원들이 ‘태극기가 무슨 문제냐’며 주장하자, 한 위원장은 “그 문구가 국방위원회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 과거에도 피켓 문제로 회의를 못 했는데, 이번에는 진행해달라는 것은 내로남불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 국방의원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대통령은 치욕으로 남을 굴욕적인 정상회담을 했고, 민주당 일동은 우리나라의 자존심을 되새기고자 태극기를 부착한 것”이라며 “태극기를 핑계로 국방위 개의를 포기한 국민의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오후 들어 회의 개의를 재시도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국방위는 여야가 없다는 전통 아래에 타 상임위와 비교해 수십 년간 여야 협치 정신이 있었다”며 “이러한 전통을 상징하는 것 중 하나가 회의 중에는 양당이 합의하지 않은 그 어떤 피켓도 부착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한일 정상회담은 자존심이 많이 상했고 굴욕적이었다, 많은 공분을 사고 있다. 그야말로 (우리나라의) 완패”라며 “굴욕적인 날에 태극기의 의미를 되새겨보겠다는 의미로 (피켓을) 내걸었다”고 맞받았습니다.

이에 한기호 국방위원장은 “국민들과 국군 장병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양당 합의에 따라 오늘 못한 전체회의는 오는 23일에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국방위에서는 어제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ICBM 대응 상황과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 연합 연습 등 현안에 관해 국방부 보고를 받고, 현안 질의를 할 예정이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장에서 약 30분 동안 기다리다가 회의가 파행하자 퇴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