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누리호 발사 2시간여 앞두고 중단…“헬륨밸브 통신 이상 때문”
입력 2023.05.24 (23:31) 수정 2023.05.25 (00:30) 뉴스라인 W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기술로 만든 발사체 '누리호'의 세번째 우주 비행이 연기됐습니다.

오늘 오후 최종 발사 시각을 확정하고 마지막 점검 중에 기술적 문제가 발견된 건데요.

발사 절차를 멈추게 한 원인은 뭔지, 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2시 발사관리위원회가 누리호의 최종 발사 시각을 발표할 때까지만 해도 모든 준비는 순조로웠습니다.

발사대 주변은 맑고 바람도 세지 않아 기상 조건도 안정적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우주센터 분위기가 긴박하게 바뀌었습니다.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이상이 발견된 것입니다.

결국 긴급 발사관리위가 열렸고 발사 연기가 발표됐습니다.

발사 예정 시각을 불과 2시간가량 앞둔 상태였습니다.

[오태석/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 "해당 문제는 기존 점검 과정에서 발생하지 않았는데, 발사 당일 오후 3시경 이상 현상이 발생하였습니다."]

누리호 내부에 원활한 연료 분사를 위해 헬륨이 주입되는데, 이때 생기는 압력을 빼주는 밸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겁니다.

발사 전체를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를 제어하는 컴퓨터가 각각 순서대로 발사대 지상 설비로 신호를 전달해야 하는데, 동시에 신호를 보내면서 발사 운용이 멈췄기 때문입니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밸브가 수동으로는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자동 제어하는 지상 통신 장비 쪽 이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발사체 자체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이는 만큼 누리호는 그대로 세워둔 채로 원인 파악 및 해결에 나섭니다.

내일 오전까지 문제가 해결되면 오후 6시 24분에 발사를 다시 시도할지 검토할 계획입니다.

[고정환/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 : "오늘(24일) 안에 해결이 가능하고 내일 오전까지 다 정리가 될 수 있으면 빠르면 내일 발사도 시도해 볼 수는 있겠다는..."]

과기정통부는 누리호에 실려 있는 위성 8기는 오는 31일까지는 탑재된 상태로 그대로 있어도 문제가 없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 서원철/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서수민
  • 누리호 발사 2시간여 앞두고 중단…“헬륨밸브 통신 이상 때문”
    • 입력 2023-05-24 23:31:38
    • 수정2023-05-25 00:30:23
    뉴스라인 W
[앵커]

우리 기술로 만든 발사체 '누리호'의 세번째 우주 비행이 연기됐습니다.

오늘 오후 최종 발사 시각을 확정하고 마지막 점검 중에 기술적 문제가 발견된 건데요.

발사 절차를 멈추게 한 원인은 뭔지, 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2시 발사관리위원회가 누리호의 최종 발사 시각을 발표할 때까지만 해도 모든 준비는 순조로웠습니다.

발사대 주변은 맑고 바람도 세지 않아 기상 조건도 안정적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우주센터 분위기가 긴박하게 바뀌었습니다.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이상이 발견된 것입니다.

결국 긴급 발사관리위가 열렸고 발사 연기가 발표됐습니다.

발사 예정 시각을 불과 2시간가량 앞둔 상태였습니다.

[오태석/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 "해당 문제는 기존 점검 과정에서 발생하지 않았는데, 발사 당일 오후 3시경 이상 현상이 발생하였습니다."]

누리호 내부에 원활한 연료 분사를 위해 헬륨이 주입되는데, 이때 생기는 압력을 빼주는 밸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겁니다.

발사 전체를 제어하는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를 제어하는 컴퓨터가 각각 순서대로 발사대 지상 설비로 신호를 전달해야 하는데, 동시에 신호를 보내면서 발사 운용이 멈췄기 때문입니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밸브가 수동으로는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자동 제어하는 지상 통신 장비 쪽 이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발사체 자체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이는 만큼 누리호는 그대로 세워둔 채로 원인 파악 및 해결에 나섭니다.

내일 오전까지 문제가 해결되면 오후 6시 24분에 발사를 다시 시도할지 검토할 계획입니다.

[고정환/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 : "오늘(24일) 안에 해결이 가능하고 내일 오전까지 다 정리가 될 수 있으면 빠르면 내일 발사도 시도해 볼 수는 있겠다는..."]

과기정통부는 누리호에 실려 있는 위성 8기는 오는 31일까지는 탑재된 상태로 그대로 있어도 문제가 없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 서원철/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서수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