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수술로 염증 치료…자연 치아 살린다
입력 2013.03.12 (08:50) 수정 2013.03.12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세수술로 염증 치료…자연 치아 살린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심한 잇몸병으로 염증이 치아 뿌리까지 퍼져 치아를 잃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 경우 대부분은 많은 돈을 들여 임플란트 등을 하는데요, 현미경을 이용한 미세수술로 염증을 치료해서, 본인의 치아를 살리는 시술법이 성공리에 도입되고 있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남성은 이가 시리고 흔들려 치과를 찾았다가 치주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를 뽑아야 할 정도로 염증이 심했지만, 미세수술을 통해 치아를 살렸습니다.

치아 뿌리에 까맣게 보이던 염증이 치료 후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한상택 : "이가 시리고 아파서요. 봤더니 이전에 치료받았던 치아가 다시 염증이 생겼다고 해서요"

치아를 잃는 가장 큰 원인은 이런 치주염입니다.

치아 뿌리 끝에 염증이 심해 신경치료를 해도 계속 염증이 남거나 재발하는 경우 발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치아가 빠지면 틀니나 임플란트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뽑아야 할 정도로 심한 치주염도 미세수술로 염증을 제거하면 치아를 살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잇몸을 절개해서 육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염증을 현미경으로 확인해 제거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송민주(강남세브란스치과병원) : "잇몸을 열어 현미경을 가지고 직접 뿌리 끝의 염증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잘못된 부분을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는 것입니다."

심한 치주염 환자 백여 명에게 미세수술을 시행한 결과, 93%가 치아를 살릴 수 있었습니다.

미세수술을 이용하면 자연 치아를 살릴 수 있는 만큼, 무턱대고 임플란트를 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미세수술로 염증 치료…자연 치아 살린다
    • 입력 2013.03.12 (08:50)
    • 수정 2013.03.12 (08:56)
    아침뉴스타임
미세수술로 염증 치료…자연 치아 살린다
<앵커 멘트>

심한 잇몸병으로 염증이 치아 뿌리까지 퍼져 치아를 잃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 경우 대부분은 많은 돈을 들여 임플란트 등을 하는데요, 현미경을 이용한 미세수술로 염증을 치료해서, 본인의 치아를 살리는 시술법이 성공리에 도입되고 있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남성은 이가 시리고 흔들려 치과를 찾았다가 치주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를 뽑아야 할 정도로 염증이 심했지만, 미세수술을 통해 치아를 살렸습니다.

치아 뿌리에 까맣게 보이던 염증이 치료 후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한상택 : "이가 시리고 아파서요. 봤더니 이전에 치료받았던 치아가 다시 염증이 생겼다고 해서요"

치아를 잃는 가장 큰 원인은 이런 치주염입니다.

치아 뿌리 끝에 염증이 심해 신경치료를 해도 계속 염증이 남거나 재발하는 경우 발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치아가 빠지면 틀니나 임플란트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뽑아야 할 정도로 심한 치주염도 미세수술로 염증을 제거하면 치아를 살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잇몸을 절개해서 육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염증을 현미경으로 확인해 제거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송민주(강남세브란스치과병원) : "잇몸을 열어 현미경을 가지고 직접 뿌리 끝의 염증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잘못된 부분을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는 것입니다."

심한 치주염 환자 백여 명에게 미세수술을 시행한 결과, 93%가 치아를 살릴 수 있었습니다.

미세수술을 이용하면 자연 치아를 살릴 수 있는 만큼, 무턱대고 임플란트를 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