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축, 항생제 ‘봉독’ 으로 치료
입력 2008.07.09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가축, 항생제 ‘봉독’ 으로 치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관절염에 특효가 있다는 벌침, 이 봉독을 가축에게 항생제 대신 투여해 항생제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봉독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람의 관절염에 좋다는 꿀벌 독, 즉 봉독을 정제해서 만든 주사약을 젖소에게 투여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이 유방염에 걸린 젖소에게 항생제 대신 봉독을 6일 동안 투여했더니, 원유 속 체세포 수가 63%나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항생제를 쓸 때보다 우유의 질도 훨씬 좋아졌습니다.

<인터뷰> 양경열(양봉농민) : "봉침액을 치료한 소는 우유를 채취하면 항생물질이 없습니다. 검출이 안 됩니다."

봉독이 가축용 항생제를 대체하는 물질로 쓰일 수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농촌진흥청은 봉독을 안정적으로 채집할 수 있는 봉독 채집기도 함께 개발했습니다.

표면에 저주파를 흘리면 꿀벌이 적으로 알고 공격하는데, 벌침은 그대로 남아 벌은 살고 유리판에 하얀 봉독만 남게 됩니다.

벌통 하나에서 하루에 채취할 수 있는 봉독은 1그램, 시가로 10만 원어칩니다.

<인터뷰> 이수화(농촌진흥청장) : "앞으로 식품 안전성도 아주 높이게 되고 양봉 농가의 소득도 아주 획기적으로 높이는 계기가 될 겁니다."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을 이용하면 사람에게 쓰는 항생제로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후속 연구에 힘을 쏟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가축, 항생제 ‘봉독’ 으로 치료
    • 입력 2008.07.09 (07:54)
    뉴스광장
가축, 항생제 ‘봉독’ 으로 치료
<앵커 멘트>

관절염에 특효가 있다는 벌침, 이 봉독을 가축에게 항생제 대신 투여해 항생제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봉독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람의 관절염에 좋다는 꿀벌 독, 즉 봉독을 정제해서 만든 주사약을 젖소에게 투여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이 유방염에 걸린 젖소에게 항생제 대신 봉독을 6일 동안 투여했더니, 원유 속 체세포 수가 63%나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항생제를 쓸 때보다 우유의 질도 훨씬 좋아졌습니다.

<인터뷰> 양경열(양봉농민) : "봉침액을 치료한 소는 우유를 채취하면 항생물질이 없습니다. 검출이 안 됩니다."

봉독이 가축용 항생제를 대체하는 물질로 쓰일 수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농촌진흥청은 봉독을 안정적으로 채집할 수 있는 봉독 채집기도 함께 개발했습니다.

표면에 저주파를 흘리면 꿀벌이 적으로 알고 공격하는데, 벌침은 그대로 남아 벌은 살고 유리판에 하얀 봉독만 남게 됩니다.

벌통 하나에서 하루에 채취할 수 있는 봉독은 1그램, 시가로 10만 원어칩니다.

<인터뷰> 이수화(농촌진흥청장) : "앞으로 식품 안전성도 아주 높이게 되고 양봉 농가의 소득도 아주 획기적으로 높이는 계기가 될 겁니다."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을 이용하면 사람에게 쓰는 항생제로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후속 연구에 힘을 쏟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