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부-모비스, 우승컵 주인 ‘오리무중’
입력 2009.03.16 (22:07) 수정 2009.03.16 (22: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동부-모비스, 우승컵 주인 ‘오리무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 정규리그 일정이 채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 우승팀의 향방은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6강 플레이오프 티켓의 주인공도 아직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즌 내내 선두를 질주하던 동부가 최대 위기에 놓였습니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

2위 모비스에 한 경기 차로 쫓겨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습니다.

팀의 기둥 김주성의 부상 후유증에 주포 화이트의 공백이 큽니다.

3연승 한다면 자력 우승이 확정되지만, 남은 상대가 6강 경쟁중인 LG와 KT&G여서 모비스보다 쉽지않은 승부가 예상됩니다.

만약 모비스와 동률이라도 된다면, 상대 전적에서 2승4패로 열세라 2위로 밀리게 됩니다.

모비스가 내심 역전 우승을 바라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인터뷰> 유재학(모비스 감독) : "다른 팀 결과 상관없이 저희 할 거 하면 마지막에 좋은 결과가..."

6강 플레이오프의 주인공도 아직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공동 5위인 LG와 전자랜드, 7위 KT&G는 반 경기 차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최희암(전자랜드 감독) :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뛰면 PO 진출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선두부터 7위까지 최종 순위를 알 수 없는 올 시즌 프로농구.

막판까지 숨막히는 접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동부-모비스, 우승컵 주인 ‘오리무중’
    • 입력 2009.03.16 (22:07)
    • 수정 2009.03.16 (22:13)
    뉴스 9
동부-모비스, 우승컵 주인 ‘오리무중’
<앵커 멘트>

프로농구 정규리그 일정이 채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 우승팀의 향방은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6강 플레이오프 티켓의 주인공도 아직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즌 내내 선두를 질주하던 동부가 최대 위기에 놓였습니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

2위 모비스에 한 경기 차로 쫓겨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습니다.

팀의 기둥 김주성의 부상 후유증에 주포 화이트의 공백이 큽니다.

3연승 한다면 자력 우승이 확정되지만, 남은 상대가 6강 경쟁중인 LG와 KT&G여서 모비스보다 쉽지않은 승부가 예상됩니다.

만약 모비스와 동률이라도 된다면, 상대 전적에서 2승4패로 열세라 2위로 밀리게 됩니다.

모비스가 내심 역전 우승을 바라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인터뷰> 유재학(모비스 감독) : "다른 팀 결과 상관없이 저희 할 거 하면 마지막에 좋은 결과가..."

6강 플레이오프의 주인공도 아직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공동 5위인 LG와 전자랜드, 7위 KT&G는 반 경기 차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최희암(전자랜드 감독) :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뛰면 PO 진출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선두부터 7위까지 최종 순위를 알 수 없는 올 시즌 프로농구.

막판까지 숨막히는 접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