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협회 “뇌물 심판 중징계 방침”
입력 2010.03.19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축구협회 “뇌물 심판 중징계 방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협회가 뇌물수수에 연루된 비리 심판들을 중징계할 방침입니다.

심판위원장은 책임을 지고 사퇴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축구협회는 다음주 상벌위원회를 열어 돈을 받고 유리한 판정을 한 비리 심판들에게 중징계를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상벌위원회 규정상 자격정지 5년에서 영구 제명까지 가능합니다.

이번 사태를 막지 못한 차덕환 심판위원장은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협회는 또 심판매수와 성추행 등 최근의 잇단 사건들에 대한 재발방지를 위해 특별대책위원회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김진국 전무

비리 추방을 위해 나서긴했지만, 축구협회의 이런 대응은 사후약방문식이란 지적입니다.

공공연히 나돌던 심판매수 행위를 제대로 파악도 못한데다,이를 막기위해 마련한 그린센터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습니다.

또 지난해 kbs가 단독보도했던 여자축구 성추행 사건등에서 보듯,근본적인 해결보다 문제를 덥기에만 급급해 왔습니다.

특히 이번사건에는 축구협회 관계자까지 직접 비리에 연루면되서,축구협회로선 도덕성 마저 의심받게 됐습니다.

사상 처음 경기인 출신 회장 등 축구인들이 중심이 됐지만,축구협회 행정은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축구협회 “뇌물 심판 중징계 방침”
    • 입력 2010.03.19 (22:01)
    뉴스 9
축구협회 “뇌물 심판 중징계 방침”
<앵커 멘트>

축구협회가 뇌물수수에 연루된 비리 심판들을 중징계할 방침입니다.

심판위원장은 책임을 지고 사퇴했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축구협회는 다음주 상벌위원회를 열어 돈을 받고 유리한 판정을 한 비리 심판들에게 중징계를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상벌위원회 규정상 자격정지 5년에서 영구 제명까지 가능합니다.

이번 사태를 막지 못한 차덕환 심판위원장은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협회는 또 심판매수와 성추행 등 최근의 잇단 사건들에 대한 재발방지를 위해 특별대책위원회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김진국 전무

비리 추방을 위해 나서긴했지만, 축구협회의 이런 대응은 사후약방문식이란 지적입니다.

공공연히 나돌던 심판매수 행위를 제대로 파악도 못한데다,이를 막기위해 마련한 그린센터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습니다.

또 지난해 kbs가 단독보도했던 여자축구 성추행 사건등에서 보듯,근본적인 해결보다 문제를 덥기에만 급급해 왔습니다.

특히 이번사건에는 축구협회 관계자까지 직접 비리에 연루면되서,축구협회로선 도덕성 마저 의심받게 됐습니다.

사상 처음 경기인 출신 회장 등 축구인들이 중심이 됐지만,축구협회 행정은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