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종 캐릭터 ‘김치 전사’, 한류 이끈다!
입력 2012.03.16 (22:00) 수정 2012.03.17 (16: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토종 캐릭터 ‘김치 전사’, 한류 이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뽀바이가 시금치를 먹고 힘을 냈다면 이번에 보실 만화 주인공은 김치를 먹고 세균과 악당을 물리칩니다.

LA 박영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말라리아 떼 습격을 받은 인도에 머리에 배추를 쓴 '김치 전사'가 출동합니다.

2천 년 숙성된 김치 가스 반격에 악당들은 무릎을 꿇습니다.

신종 플루 돼지독감이 번지면서 미국 전역이 폐허가 됐습니다.

백악관도 예외가 아닙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 "제발 우리를 구해주시오. 당신이 마지막 남은 희망이오."

'김치 전사'의 활약으로 평화가 찾아오고 이곳저곳이 푸른 배추밭으로 변합니다.

악당의 함대가 우리 땅 독도를 공격합니다.

그러나 거북선이 뿜어내는 깍두기 총탄 공격에 속수무책 궤멸당합니다.

김치가 건강식품임을 과학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오락과 교육을 동시에 충족시켰다는 평갑니다.

<인터뷰> 에이미(관람객) : "아주 재미있었고 교육적인 내용이다. 아이들과 함께 봤는데 무척 좋아했다."

'김치 전사'는 5분 분량 15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됐습니다.

모든 제작 과정에 할리우드 배우와 전문가들이 참가했습니다.

<인터뷰> 강영만('김치 전사' 제작 감독) : "그동안에 한류를 알리는데 드라마, K-POP, 영화였다면 앞으로는 김치, 음식을 알리는데 '김치워리어'가 앞장서겠습니다."

뽀빠이가 시금치 소비를 늘렸듯이 토종 개릭터 '김치 전사'가 '김치 한류'를 이끄는 첨단병기로 떠올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토종 캐릭터 ‘김치 전사’, 한류 이끈다!
    • 입력 2012.03.16 (22:00)
    • 수정 2012.03.17 (16:05)
    뉴스 9
토종 캐릭터 ‘김치 전사’, 한류 이끈다!
<앵커 멘트>

뽀바이가 시금치를 먹고 힘을 냈다면 이번에 보실 만화 주인공은 김치를 먹고 세균과 악당을 물리칩니다.

LA 박영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말라리아 떼 습격을 받은 인도에 머리에 배추를 쓴 '김치 전사'가 출동합니다.

2천 년 숙성된 김치 가스 반격에 악당들은 무릎을 꿇습니다.

신종 플루 돼지독감이 번지면서 미국 전역이 폐허가 됐습니다.

백악관도 예외가 아닙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 "제발 우리를 구해주시오. 당신이 마지막 남은 희망이오."

'김치 전사'의 활약으로 평화가 찾아오고 이곳저곳이 푸른 배추밭으로 변합니다.

악당의 함대가 우리 땅 독도를 공격합니다.

그러나 거북선이 뿜어내는 깍두기 총탄 공격에 속수무책 궤멸당합니다.

김치가 건강식품임을 과학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오락과 교육을 동시에 충족시켰다는 평갑니다.

<인터뷰> 에이미(관람객) : "아주 재미있었고 교육적인 내용이다. 아이들과 함께 봤는데 무척 좋아했다."

'김치 전사'는 5분 분량 15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됐습니다.

모든 제작 과정에 할리우드 배우와 전문가들이 참가했습니다.

<인터뷰> 강영만('김치 전사' 제작 감독) : "그동안에 한류를 알리는데 드라마, K-POP, 영화였다면 앞으로는 김치, 음식을 알리는데 '김치워리어'가 앞장서겠습니다."

뽀빠이가 시금치 소비를 늘렸듯이 토종 개릭터 '김치 전사'가 '김치 한류'를 이끄는 첨단병기로 떠올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