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곳곳 연쇄 폭탄테러…220여 명 사상
입력 2012.03.21 (13:12) 수정 2012.03.21 (16:3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라크 곳곳 연쇄 폭탄테러…220여 명 사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라크 침공 9주년인 어제 이라크 곳곳에서 폭탄 테러가 잇따라 일어나 2백 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량 수십 대가 불에 탄 뒤 뼈대만 남았습니다.

폭발 충격으로 땅까지 깊이 파였습니다.

경찰서를 노린 차량 폭탄이 터지면서 경찰관 등 13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인터뷰> 무함마드 카심(목격자) : “상점 주인 한 명이 급히 경찰서로 뛰어 가 수상한 차가 있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몇 분 뒤 차가 폭발했습니다.”

남부 시아파 도시 카르발라에서도 두 차례 폭탄 공격이 잇따랐습니다.

이 공격으로 적어도 13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습니다.

오는 27일 아랍연맹 정상 회담을 앞두고 경비가 대폭 강화된 수도 바그다드에서도 연쇄 테러가 일어났습니다.

외무부 건물 등 2곳을 겨냥한 자살 차량 폭탄이 터져 모두 7명이 숨졌습니다.

또 디얄라 등 이라크 북부와 힐라 등 남부 곳곳에서도 하루종일 폭탄 테러가 이어졌습니다.

미군의 이라크 침공 9주년이었던 어제 하루에만 적어도 46명이 숨지고 180여 명이 다쳤습니다.

알 카에다 연관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테러가 잇따르면서 지난해 말 미군 철수 이후 우려됐던 치안 불안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 이라크 곳곳 연쇄 폭탄테러…220여 명 사상
    • 입력 2012.03.21 (13:12)
    • 수정 2012.03.21 (16:36)
    지구촌뉴스
이라크 곳곳 연쇄 폭탄테러…220여 명 사상
<앵커 멘트>

이라크 침공 9주년인 어제 이라크 곳곳에서 폭탄 테러가 잇따라 일어나 2백 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량 수십 대가 불에 탄 뒤 뼈대만 남았습니다.

폭발 충격으로 땅까지 깊이 파였습니다.

경찰서를 노린 차량 폭탄이 터지면서 경찰관 등 13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인터뷰> 무함마드 카심(목격자) : “상점 주인 한 명이 급히 경찰서로 뛰어 가 수상한 차가 있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몇 분 뒤 차가 폭발했습니다.”

남부 시아파 도시 카르발라에서도 두 차례 폭탄 공격이 잇따랐습니다.

이 공격으로 적어도 13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습니다.

오는 27일 아랍연맹 정상 회담을 앞두고 경비가 대폭 강화된 수도 바그다드에서도 연쇄 테러가 일어났습니다.

외무부 건물 등 2곳을 겨냥한 자살 차량 폭탄이 터져 모두 7명이 숨졌습니다.

또 디얄라 등 이라크 북부와 힐라 등 남부 곳곳에서도 하루종일 폭탄 테러가 이어졌습니다.

미군의 이라크 침공 9주년이었던 어제 하루에만 적어도 46명이 숨지고 180여 명이 다쳤습니다.

알 카에다 연관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테러가 잇따르면서 지난해 말 미군 철수 이후 우려됐던 치안 불안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