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화제포착] ‘누나 내 여자니깐’ 연상연하 커플 열풍!
입력 2012.05.08 (09:03) | 수정 2012.05.08 (17:03)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화제포착] ‘누나 내 여자니깐’ 연상연하 커플 열풍!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대가 바뀌면서 결혼 풍속도 역시 많이 바뀌고 있죠.

얼마 전 발표된 자료를 보니까 초혼연령이 우리나이로 평균 서른이 넘었고요, 출신 지역 사이의 벽도 많이 허물어졌다네요.

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게 남녀 나이 차이인데요, 남녀 사이에 4살 차이면 궁합도 안 본다는 말이 그야말로 옛말이 된 것 같더라고요.

네, 지난해 초혼 부부 중 여성이 연상이 경우가 7쌍 중 1쌍 꼴로, 사상 최고치였다는데요.

요즘은 연상 연하 전문 맞선 업체까지 등장했는데요.

김기흥 기자, 이렇게 연상연하 커플이 늘어나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과거에는 연상연하 커플에 대해 연애라면 모를까 결혼까지는 좀 힘들 것 같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요.

결혼이 힘든 이유 바로 연상남에 비해 떨어지는 연하남의 경제력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경제력과 사회적 지위를 갖춘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남성의 경제력은 더 이상 결혼에 걸림돌이 되지 않고 있는데요.

더구나 자신의 외모와 몸매에 투자하는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나이에 비해 젊어 보이는 연상녀를 찾는 것도 어렵지 않게 됐습니다.

누나가 최고라는 2012년 달라진 결혼 풍속도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드라마나 영화 속 주인공은 물론 스타들의 실제 연애담 까지...

그야말로 연하남 연상녀 커플이 대 세인데요. 시민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인터뷰> 조계주 (서울시 합정동) : "누나 좋은데요. 저 보다 왠지 더 어른스러울 것 같고 뭔가 잘해 주 고 챙겨줄 것 같은 느낌이 있으니까요."

<인터뷰> 박수현 (경기도 금정동) : "어린데도 리더십이 있고 제가 끌릴만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인터뷰> 오수빈 (서울시 발산동) :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 주는 것 같아요. 그리고 연하남이 연상 녀를 봤을 때 로맨스가 있는 것 같고요."

취재 중 실제 연상연하 커플을 거리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우연-송시열 (3살 연상연하 커플) : "요즘 말하는 연상연하 커플이고요. 나이 차이는 3살이 고요. 만난 지는 8~ 9년 되었어요. 연상이라고 거리낌은 없고요. 성격이 잘 맞아서 만나고 있습니다. 대신 피부는 신경 쓰게 되더라고요."

그런가 하면, 요즘엔 연상녀와 연하남만을 전문적으로 소개해주는 맞선업체도 생겼습니다.

<녹취> "몇몇 분들을 소개해 드릴 테니까 마음에 드신 분 있으면 선택해주세요"

<녹취> "여기 어떻게 찾아오신 거예요?"

<인터뷰> 이동원 (서울시 방배동) : "제 짝을 찾으러 왔습니다. 연상 여자친구요 6살~7살의 (연상녀) 아 무래도 연륜이 있다 보니까 저를 엄마처럼 누나처럼 감싸줄 수 여유가 있는 거 같고요. 그리고 어느 정 도는 경제적으로 제가 부담을 덜 느낄 수 있고요 그런 점에서 큰 매력이 있는 거 같아요."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통계청의 조사결과, 여성 연상 커플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인터뷰> 박해봉 ('K' 결혼정보회사 대표) : "결혼통계를 보면 초혼인 경우에서 5명의 한 쌍 재혼인 경우 에는 7명중에 한 쌍이 연상녀 연하남 커플입니다 아무래도 결혼을 하게 되면 더 따뜻하게 살 수 있을 것이다 어머니 같은 분하고 살아보고 싶으신 분이 많습니다."

연상녀와 연하남으로 만나 실제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 부부를 직접 만나봤습니다.

벌써 결혼 12년차인, 김효니, 조재철씨 부부인데요.

여느 부부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사실 아내가 40대, 남편이 30대로, 남편이 무려 여섯 살이나 어리 다고 합니다.

<인터뷰> 조재철(39/경기도 파주시 법흥리) : "제가 6살이 어려요. 요즘 유행하는 드메 신드롬 (여성의 나이가 남성보다 많은 부부) 6살 연하 신랑입니다."

<인터뷰> 김효니(45) : "저는 6살 연상 부인입니다."

이들은 나이를 초월한 연상연하 로맨스의 주인공인 만큼 서로를 부르는 호칭도 남다르다고 하는데요.

<녹취> "(호칭은) 여보! 아기야! 아기야를 많이 불러요"

<녹취> "아기야~~~ 아기야~~~"

<인터뷰> "처음엔 닭살스러웠어요 저는 아기야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아기 때 빼곤 없잖아요 근데 저보 다 나이가 6살 어린 사람이 저한테 ‘아기야’ 라고 하면 너무 닭살인 거에요 (지금은)날 아기처럼 귀여워 하나보다 사랑받고 있구나 라고 생각을 많이 해요."

<인터뷰> 김효니(45) : "처음에는 회사에서 만났는데요. (남편이) 회사 후배거든요. (그 당시) 신입이니까 남편이 큰 소리로 우렁차게 했던 건데 저는 큰 목소리를 별로 안좋아했어요. 그래서 ‘누가 저렇게 목소리가 시끄러 워’ ‘누구랑 결혼할지 모르겠다’ 했는데 저랑 결혼을 했어요."

<인터뷰> 조재철(39) : "효니씨도 나이가 있다 보니까 누구보다도 건강이 걱정이 되는 거 같아요."

<인터뷰> 김효니(45) : "너무 애쓰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연애기간 3년에 결혼생활 12년...

긴 시간동안 곁에서 여섯 살 많은 며느리를 지켜본 시어머님의 반응은 또 어떨까요?

<인터뷰> 김애자 (시어머니) : "처음에는 (나이차이가)2살 인줄 알았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까 (나이차이 가)6살 인거에요. 가게에서 엄마들 많이 이야기 하잖아요, 연상연하커플이야기 해도 그게 우리 일인줄 몰 랐던 거예요. 근데 (며느리를)보니까 연상이라는 생각은 안들더라구요. 고부갈등이요? 고부가 뭔지 모르 겠어요 제 생각에 며느리이지만 며느리라고 생각 안 해요. 딸이지.."

두 사람의 직업은 웹툰 작가인데요.

두 사람의 연애시절 경험담을 매일 매일 그림일기 형식으로 기록해 왔습니다.

<인터뷰> 김효니(45) : "‘누나야 여보할래? 라는 저희 실제 연애담을 블로그에 연재를 했는데 많은 분들 이 호응을 해주셨어요."

새치를 바라보는 태도, 남매처럼 본다는 주변의 시선 등에 대한 사소하지만 솔직한 이야기들이 공감을 얻고 있는데요.

두 사람은 취미도 같습니다.

어느새 아내는 남편의 전속모델이 되어 버렸는데요.

<인터뷰> 조재철 (39) : "(부인의) 나이 들어가는 모습을 예쁘게 찍어주고 싶어요 계속 간직하고 싶고..."

함께 나이 들어가는 결혼 12년차..두 사람의 소망이 궁금한데요.

<인터뷰> "(같이) 하고자 하는 것은 다하자, 아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은 제가 최선을 다해서 옆에서 봐주고 그렇게 이뤄지게 돕고 싶어요."

사랑 앞에서 나이는 필요 없는 것 같죠.

모든 연상연하 커플의 성공적인 연애를 기원해봅니다.
  • [화제포착] ‘누나 내 여자니깐’ 연상연하 커플 열풍!
    • 입력 2012.05.08 (09:03)
    • 수정 2012.05.08 (17:03)
    아침뉴스타임
[화제포착] ‘누나 내 여자니깐’ 연상연하 커플 열풍!
<앵커 멘트>

시대가 바뀌면서 결혼 풍속도 역시 많이 바뀌고 있죠.

얼마 전 발표된 자료를 보니까 초혼연령이 우리나이로 평균 서른이 넘었고요, 출신 지역 사이의 벽도 많이 허물어졌다네요.

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게 남녀 나이 차이인데요, 남녀 사이에 4살 차이면 궁합도 안 본다는 말이 그야말로 옛말이 된 것 같더라고요.

네, 지난해 초혼 부부 중 여성이 연상이 경우가 7쌍 중 1쌍 꼴로, 사상 최고치였다는데요.

요즘은 연상 연하 전문 맞선 업체까지 등장했는데요.

김기흥 기자, 이렇게 연상연하 커플이 늘어나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과거에는 연상연하 커플에 대해 연애라면 모를까 결혼까지는 좀 힘들 것 같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요.

결혼이 힘든 이유 바로 연상남에 비해 떨어지는 연하남의 경제력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경제력과 사회적 지위를 갖춘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남성의 경제력은 더 이상 결혼에 걸림돌이 되지 않고 있는데요.

더구나 자신의 외모와 몸매에 투자하는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나이에 비해 젊어 보이는 연상녀를 찾는 것도 어렵지 않게 됐습니다.

누나가 최고라는 2012년 달라진 결혼 풍속도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드라마나 영화 속 주인공은 물론 스타들의 실제 연애담 까지...

그야말로 연하남 연상녀 커플이 대 세인데요. 시민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인터뷰> 조계주 (서울시 합정동) : "누나 좋은데요. 저 보다 왠지 더 어른스러울 것 같고 뭔가 잘해 주 고 챙겨줄 것 같은 느낌이 있으니까요."

<인터뷰> 박수현 (경기도 금정동) : "어린데도 리더십이 있고 제가 끌릴만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인터뷰> 오수빈 (서울시 발산동) :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 주는 것 같아요. 그리고 연하남이 연상 녀를 봤을 때 로맨스가 있는 것 같고요."

취재 중 실제 연상연하 커플을 거리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우연-송시열 (3살 연상연하 커플) : "요즘 말하는 연상연하 커플이고요. 나이 차이는 3살이 고요. 만난 지는 8~ 9년 되었어요. 연상이라고 거리낌은 없고요. 성격이 잘 맞아서 만나고 있습니다. 대신 피부는 신경 쓰게 되더라고요."

그런가 하면, 요즘엔 연상녀와 연하남만을 전문적으로 소개해주는 맞선업체도 생겼습니다.

<녹취> "몇몇 분들을 소개해 드릴 테니까 마음에 드신 분 있으면 선택해주세요"

<녹취> "여기 어떻게 찾아오신 거예요?"

<인터뷰> 이동원 (서울시 방배동) : "제 짝을 찾으러 왔습니다. 연상 여자친구요 6살~7살의 (연상녀) 아 무래도 연륜이 있다 보니까 저를 엄마처럼 누나처럼 감싸줄 수 여유가 있는 거 같고요. 그리고 어느 정 도는 경제적으로 제가 부담을 덜 느낄 수 있고요 그런 점에서 큰 매력이 있는 거 같아요."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통계청의 조사결과, 여성 연상 커플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인터뷰> 박해봉 ('K' 결혼정보회사 대표) : "결혼통계를 보면 초혼인 경우에서 5명의 한 쌍 재혼인 경우 에는 7명중에 한 쌍이 연상녀 연하남 커플입니다 아무래도 결혼을 하게 되면 더 따뜻하게 살 수 있을 것이다 어머니 같은 분하고 살아보고 싶으신 분이 많습니다."

연상녀와 연하남으로 만나 실제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 부부를 직접 만나봤습니다.

벌써 결혼 12년차인, 김효니, 조재철씨 부부인데요.

여느 부부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사실 아내가 40대, 남편이 30대로, 남편이 무려 여섯 살이나 어리 다고 합니다.

<인터뷰> 조재철(39/경기도 파주시 법흥리) : "제가 6살이 어려요. 요즘 유행하는 드메 신드롬 (여성의 나이가 남성보다 많은 부부) 6살 연하 신랑입니다."

<인터뷰> 김효니(45) : "저는 6살 연상 부인입니다."

이들은 나이를 초월한 연상연하 로맨스의 주인공인 만큼 서로를 부르는 호칭도 남다르다고 하는데요.

<녹취> "(호칭은) 여보! 아기야! 아기야를 많이 불러요"

<녹취> "아기야~~~ 아기야~~~"

<인터뷰> "처음엔 닭살스러웠어요 저는 아기야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아기 때 빼곤 없잖아요 근데 저보 다 나이가 6살 어린 사람이 저한테 ‘아기야’ 라고 하면 너무 닭살인 거에요 (지금은)날 아기처럼 귀여워 하나보다 사랑받고 있구나 라고 생각을 많이 해요."

<인터뷰> 김효니(45) : "처음에는 회사에서 만났는데요. (남편이) 회사 후배거든요. (그 당시) 신입이니까 남편이 큰 소리로 우렁차게 했던 건데 저는 큰 목소리를 별로 안좋아했어요. 그래서 ‘누가 저렇게 목소리가 시끄러 워’ ‘누구랑 결혼할지 모르겠다’ 했는데 저랑 결혼을 했어요."

<인터뷰> 조재철(39) : "효니씨도 나이가 있다 보니까 누구보다도 건강이 걱정이 되는 거 같아요."

<인터뷰> 김효니(45) : "너무 애쓰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연애기간 3년에 결혼생활 12년...

긴 시간동안 곁에서 여섯 살 많은 며느리를 지켜본 시어머님의 반응은 또 어떨까요?

<인터뷰> 김애자 (시어머니) : "처음에는 (나이차이가)2살 인줄 알았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까 (나이차이 가)6살 인거에요. 가게에서 엄마들 많이 이야기 하잖아요, 연상연하커플이야기 해도 그게 우리 일인줄 몰 랐던 거예요. 근데 (며느리를)보니까 연상이라는 생각은 안들더라구요. 고부갈등이요? 고부가 뭔지 모르 겠어요 제 생각에 며느리이지만 며느리라고 생각 안 해요. 딸이지.."

두 사람의 직업은 웹툰 작가인데요.

두 사람의 연애시절 경험담을 매일 매일 그림일기 형식으로 기록해 왔습니다.

<인터뷰> 김효니(45) : "‘누나야 여보할래? 라는 저희 실제 연애담을 블로그에 연재를 했는데 많은 분들 이 호응을 해주셨어요."

새치를 바라보는 태도, 남매처럼 본다는 주변의 시선 등에 대한 사소하지만 솔직한 이야기들이 공감을 얻고 있는데요.

두 사람은 취미도 같습니다.

어느새 아내는 남편의 전속모델이 되어 버렸는데요.

<인터뷰> 조재철 (39) : "(부인의) 나이 들어가는 모습을 예쁘게 찍어주고 싶어요 계속 간직하고 싶고..."

함께 나이 들어가는 결혼 12년차..두 사람의 소망이 궁금한데요.

<인터뷰> "(같이) 하고자 하는 것은 다하자, 아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은 제가 최선을 다해서 옆에서 봐주고 그렇게 이뤄지게 돕고 싶어요."

사랑 앞에서 나이는 필요 없는 것 같죠.

모든 연상연하 커플의 성공적인 연애를 기원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