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꽃향기 가득한 ‘달구벌’…관람객들 눈길
입력 2012.06.06 (09:54) 수정 2012.06.06 (15:37)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꽃향기 가득한 ‘달구벌’…관람객들 눈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3회 대구꽃박람회가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했습니다.

꽃꽃이와 야외정원 등 꽃을 이용한 다양한 작품과 생활 속 소품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박준형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꽃박람회 주제관, 꽃비 내리는 달구벌입니다.

꽃비에 젖은 팔공산과 낙동강의 아름다운 경관을 소담스런 정원에 담았습니다.

천연기념물 1호인 측백나무와 6월의 꽃 수국으로는 팔공산의 웅장함과 금호강의 도도한 흐름을 표현했습니다.

허브의 여왕인 라벤더가 전통 기와담장과 만나고 돌과 나무가 풍란과 어우러져 자연의 아름다움을 더합니다.

<인터뷰> 정승원(대구시 침산동0 : "꽃꽂이만 있는 줄 알았는데, 꽃으로 너무 다양하게 표현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꽃에 보존처리를 한 보존화와 꽃잎을 눌러서 만든 압화 등 다양한 생활 속 소품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옥상과 발코니 등 도심 속 작은 공간을 활용한 미니정원 경진대회에도 수준 높은 작품이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임기병(심사위원장) : "생활 속의 작은 공간에서 정신적인 휴식을 갖고 새집증후군 같은 현대병도 예방하는..."

생활 속의 꽃 문화를 표방하며 새로운 문화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는 대구 꽃박람회는 오는 10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꽃향기 가득한 ‘달구벌’…관람객들 눈길
    • 입력 2012.06.06 (09:54)
    • 수정 2012.06.06 (15:37)
    930뉴스
꽃향기 가득한 ‘달구벌’…관람객들 눈길
<앵커 멘트>

제3회 대구꽃박람회가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했습니다.

꽃꽃이와 야외정원 등 꽃을 이용한 다양한 작품과 생활 속 소품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박준형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꽃박람회 주제관, 꽃비 내리는 달구벌입니다.

꽃비에 젖은 팔공산과 낙동강의 아름다운 경관을 소담스런 정원에 담았습니다.

천연기념물 1호인 측백나무와 6월의 꽃 수국으로는 팔공산의 웅장함과 금호강의 도도한 흐름을 표현했습니다.

허브의 여왕인 라벤더가 전통 기와담장과 만나고 돌과 나무가 풍란과 어우러져 자연의 아름다움을 더합니다.

<인터뷰> 정승원(대구시 침산동0 : "꽃꽂이만 있는 줄 알았는데, 꽃으로 너무 다양하게 표현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꽃에 보존처리를 한 보존화와 꽃잎을 눌러서 만든 압화 등 다양한 생활 속 소품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옥상과 발코니 등 도심 속 작은 공간을 활용한 미니정원 경진대회에도 수준 높은 작품이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임기병(심사위원장) : "생활 속의 작은 공간에서 정신적인 휴식을 갖고 새집증후군 같은 현대병도 예방하는..."

생활 속의 꽃 문화를 표방하며 새로운 문화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는 대구 꽃박람회는 오는 10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