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독도를 사수하라”
입력 2013.02.05 (08:50) 수정 2013.02.05 (16: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독도를 사수하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양경찰 창설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이 탄생했습니다.

특히 첫 여성 함장은 천5백 톤급 함정을 이끌고 우리 땅 독도를 지키는 임무를 맡게 돼 의미가 남다릅니다.

정면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독도 해역을 경비하는 천 500톤급 해양경찰 경비함, 제민 13호입니다.

<녹취> "전체 차렷! (거수)"

이 경비함의 새 함장은 올해 34살의 고유미 경정, 해경 창설 이후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입니다.

독도 경비를 맡은 첫 여성함장,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고유미(동해해경 제민13호 함장) : "승조원들을 하나로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입니다."

고 함장은 2002년 해경이 된 이후 여성 최초 경비함 근무, 첫 여성 구조대장 등을 거치며 11년만에 함장을 맡게 됐습니다.

승조원들도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온 함장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인터뷰> 장아연(순경/동해해경 제민13호) : "남성들 못지않게 주어진 임무를 잘 수행할 수 있다는 기대도 크고요. 저희 여경들한테 롤모델이 되는 멋진 함장님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고 함장이 이끄는 이 함정은 앞으로 여드레씩 교대로 독도 바다를 지키게 됩니다.

남성도 힘든 경비함 근무지만, 최초의 여성 함장은 이제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경비구난함 수장을 꿈꾸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유미(동해해경 제민13호 함장) : "독도 해역을 경비하는 해양경찰 최고의 함정, 5천1 함장이 되는 게 제 다음 목표입니다."

<녹취> "우리는! 하나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독도를 사수하라”
    • 입력 2013.02.05 (08:50)
    • 수정 2013.02.05 (16:16)
    아침뉴스타임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독도를 사수하라”
<앵커 멘트>

해양경찰 창설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이 탄생했습니다.

특히 첫 여성 함장은 천5백 톤급 함정을 이끌고 우리 땅 독도를 지키는 임무를 맡게 돼 의미가 남다릅니다.

정면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독도 해역을 경비하는 천 500톤급 해양경찰 경비함, 제민 13호입니다.

<녹취> "전체 차렷! (거수)"

이 경비함의 새 함장은 올해 34살의 고유미 경정, 해경 창설 이후 60년 만에 첫 여성 함장입니다.

독도 경비를 맡은 첫 여성함장,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고유미(동해해경 제민13호 함장) : "승조원들을 하나로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입니다."

고 함장은 2002년 해경이 된 이후 여성 최초 경비함 근무, 첫 여성 구조대장 등을 거치며 11년만에 함장을 맡게 됐습니다.

승조원들도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온 함장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인터뷰> 장아연(순경/동해해경 제민13호) : "남성들 못지않게 주어진 임무를 잘 수행할 수 있다는 기대도 크고요. 저희 여경들한테 롤모델이 되는 멋진 함장님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고 함장이 이끄는 이 함정은 앞으로 여드레씩 교대로 독도 바다를 지키게 됩니다.

남성도 힘든 경비함 근무지만, 최초의 여성 함장은 이제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경비구난함 수장을 꿈꾸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유미(동해해경 제민13호 함장) : "독도 해역을 경비하는 해양경찰 최고의 함정, 5천1 함장이 되는 게 제 다음 목표입니다."

<녹취> "우리는! 하나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