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북한 김정은이 유례없는 대미 위협 성명을 직접 발표한 가운데 북한 관영매체가 오늘 오후...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국 17세 소년, ‘앱’ 하나로 330억 벌어
입력 2013.03.27 (21:37) | 수정 2013.03.27 (22:0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영국 17세 소년, ‘앱’ 하나로 330억 벌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의 17살 소년이 개발한 스마트폰 앱을 인터넷 기업 야후가 3백억원이 넘는 가격에 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어떤 앱이길래 세계적인 기업이 그 많은 돈을 주고 어린 소년의 기술을 샀을까요.

송영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시대, 포털 뉴스들을 마구잡이로 보는 경향이 많습니다.

지난해 개발된 이 앱은 찾고 싶은 뉴스만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관심 분야를 정해놓으면 그에 해당하는 뉴스들만 모아줍니다.

정보의 홍수에서 스마트폰 이용자들에게 핵심 정보를 요약해 줄 앱 '썸니'는 영국의 17살 소년 닉 댈로이시오가 개발했습니다.

<녹취> 닉 댈로이시오('썸니' 개발자) : "10억 명이 스마트폰으로 소통하는 시대가 됐지만, 전화기를 쓰던 시대의 낡은 콘텐츠 생산 방식을 아무도 바꾸려하지 않고 있습니다."

야휴는 한 소년이 취미로 시작했다 개발에까지 이른 이 '썸니'를 3백30억 원에 샀습니다.

야후가 기꺼이 거액을 내놓은 이유는 아무리 긴 기사라도 한 화면으로 볼 수 있게 5백 자 이내의 중요 내용만 요약해주는 기능 때문입니다.

요약 기사를 두번 터치하면 원문을 함께 볼 수 있고, 꾹 누르면 타인과 공유도 가능합니다.

<녹취> 닉 댈로이시오('썸니' 개발자) : "저는 창조적인 생산품의 질적인 면에 초점을 맞춰왔습니다."

야후는 썸니의 기술이 "중요한 정보를 쉽게 찾고자 하는 모바일 세대를 위한 새로운 기술"이라고 치켜 세웠습니다,

앞서가는 통찰력 하나로 화제의 인물이 된 소년의 성공기는 기사를 다루는 전 세계 언론사들에게 어떤 혁신이 필요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영국 17세 소년, ‘앱’ 하나로 330억 벌어
    • 입력 2013.03.27 (21:37)
    • 수정 2013.03.27 (22:03)
    뉴스 9
영국 17세 소년, ‘앱’ 하나로 330억 벌어
<앵커 멘트>

영국의 17살 소년이 개발한 스마트폰 앱을 인터넷 기업 야후가 3백억원이 넘는 가격에 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어떤 앱이길래 세계적인 기업이 그 많은 돈을 주고 어린 소년의 기술을 샀을까요.

송영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시대, 포털 뉴스들을 마구잡이로 보는 경향이 많습니다.

지난해 개발된 이 앱은 찾고 싶은 뉴스만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관심 분야를 정해놓으면 그에 해당하는 뉴스들만 모아줍니다.

정보의 홍수에서 스마트폰 이용자들에게 핵심 정보를 요약해 줄 앱 '썸니'는 영국의 17살 소년 닉 댈로이시오가 개발했습니다.

<녹취> 닉 댈로이시오('썸니' 개발자) : "10억 명이 스마트폰으로 소통하는 시대가 됐지만, 전화기를 쓰던 시대의 낡은 콘텐츠 생산 방식을 아무도 바꾸려하지 않고 있습니다."

야휴는 한 소년이 취미로 시작했다 개발에까지 이른 이 '썸니'를 3백30억 원에 샀습니다.

야후가 기꺼이 거액을 내놓은 이유는 아무리 긴 기사라도 한 화면으로 볼 수 있게 5백 자 이내의 중요 내용만 요약해주는 기능 때문입니다.

요약 기사를 두번 터치하면 원문을 함께 볼 수 있고, 꾹 누르면 타인과 공유도 가능합니다.

<녹취> 닉 댈로이시오('썸니' 개발자) : "저는 창조적인 생산품의 질적인 면에 초점을 맞춰왔습니다."

야후는 썸니의 기술이 "중요한 정보를 쉽게 찾고자 하는 모바일 세대를 위한 새로운 기술"이라고 치켜 세웠습니다,

앞서가는 통찰력 하나로 화제의 인물이 된 소년의 성공기는 기사를 다루는 전 세계 언론사들에게 어떤 혁신이 필요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