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잇는 ‘갈대 배’ 만들어 띄워요”
입력 2013.05.04 (06:19) 수정 2013.05.04 (10: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일 잇는 ‘갈대 배’ 만들어 띄워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각료들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 아베 정권의 우경화로 한일관계가 경색되는 상황인데요.

수천년 전 양국을 오가는 교통수단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갈대 배를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 띄우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윤형혁기자입니다.

<리포트>

갈대 배가 호수의 물살을 가릅니다.

길이 7미터에 5명이 탈 수 있는 이 배는 순천만에서 나는 갈대로 만들었습니다.

순천만 인근 주민과 일반 시민 갈대 배 제작 경험이 있는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이시가와 토모이토(갈대 배 제작 전문가) : "(순천만의 갈대는)짧지만 강하고 탄력이 있습니다. 이걸로 배를 만들면 좀 더 강한 배가 나올 것 같습니다."

이번 행사는 오사카에서 최근 발견된 벽화 등을 근거로 수천년 전 한일간 교통수단으로서 갈대 배를 재현한다는 의미도 담았습니다.

<인터뷰> 후지이 카오루(오사카 물을 생각하는 모임) : "오사카가 백제와 교류한 유력한 지역이 전남에서도 순천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갈대 배는 일본의 보수 우경화로 민간교류가 어려워지는 가운데 제작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인터뷰> 김영규(한려대 교수) : "양국의 정치적인 문제와 관계없이 민간인 차원에서는 이러한 행사들이 계속 진행됨으로써 양국 우호가 발전하고 진행되고 또 교류가 이뤄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일 두 나라 시민들이 만든 갈대 배는 순천시내 동천에서 시범 운항을 한 뒤 박람회장 내에 전시돼 포토존으로 운영됩니다.

KBS 뉴스 윤형혁입니다.
  • “한·일 잇는 ‘갈대 배’ 만들어 띄워요”
    • 입력 2013.05.04 (06:19)
    • 수정 2013.05.04 (10:03)
    뉴스광장 1부
“한·일 잇는 ‘갈대 배’ 만들어 띄워요”
<앵커 멘트>

일본 각료들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 아베 정권의 우경화로 한일관계가 경색되는 상황인데요.

수천년 전 양국을 오가는 교통수단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갈대 배를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 띄우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윤형혁기자입니다.

<리포트>

갈대 배가 호수의 물살을 가릅니다.

길이 7미터에 5명이 탈 수 있는 이 배는 순천만에서 나는 갈대로 만들었습니다.

순천만 인근 주민과 일반 시민 갈대 배 제작 경험이 있는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이시가와 토모이토(갈대 배 제작 전문가) : "(순천만의 갈대는)짧지만 강하고 탄력이 있습니다. 이걸로 배를 만들면 좀 더 강한 배가 나올 것 같습니다."

이번 행사는 오사카에서 최근 발견된 벽화 등을 근거로 수천년 전 한일간 교통수단으로서 갈대 배를 재현한다는 의미도 담았습니다.

<인터뷰> 후지이 카오루(오사카 물을 생각하는 모임) : "오사카가 백제와 교류한 유력한 지역이 전남에서도 순천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갈대 배는 일본의 보수 우경화로 민간교류가 어려워지는 가운데 제작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인터뷰> 김영규(한려대 교수) : "양국의 정치적인 문제와 관계없이 민간인 차원에서는 이러한 행사들이 계속 진행됨으로써 양국 우호가 발전하고 진행되고 또 교류가 이뤄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일 두 나라 시민들이 만든 갈대 배는 순천시내 동천에서 시범 운항을 한 뒤 박람회장 내에 전시돼 포토존으로 운영됩니다.

KBS 뉴스 윤형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