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군 훈련기 T-50 추락…조종사 2명 사망
입력 2013.08.28 (19:06) 수정 2013.08.28 (20:0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공군 훈련기 T-50 추락…조종사 2명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군 훈련기가 오늘 훈련 도중 광주 비행장 인근 논에 추락했습니다.

민간인 피해는 없었지만, 조종사 2명이 모두 순직했습니다.

보도에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 비행장에서 1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논이 새까맣게 타버렸습니다.

추락 지점 백여 미터 앞 강둑에는 기체가 부딪힌 흔적이 선명하고, 추락의 충격으로 꼬리 부분을 제외하곤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만큼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공군 1 전투비행단 소속 T-50 훈련기가 추락한 시각은 이륙한 지 8분 만인 오늘 오후 2시8분쯤.

이 사고로 조종사 34살 노재권 소령과 35살 정준기 대위가 순직했습니다.

조종사 한 명은 추락한 기체 안에서, 다른 한 명은 낙하산을 타고 탈출하다가 논에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이승필(추락 사고 목격자) : "강을 낮게 깔아가지고 오르려나보다 했지요. 그런데 그대로 (떨어져)..쿵하는 소리가 나고 불꽃이 바로 튀었어요"

추락한 곳은 영산강 천변의 농경지여서 추가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사고기종인 T-50은 첫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로, 지난해 11월 강원도 횡성에서도 에어쇼 전용기로 개조한 T-50B가 훈련 중 추락해 1명이 숨졌습니다.

공군은 사고 항공기의 블랙박스와 잔해를 수거하는 한편 참모차장을 중심으로 사고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공군 훈련기 T-50 추락…조종사 2명 사망
    • 입력 2013.08.28 (19:06)
    • 수정 2013.08.28 (20:05)
    뉴스 7
공군 훈련기 T-50 추락…조종사 2명 사망
<앵커 멘트>

공군 훈련기가 오늘 훈련 도중 광주 비행장 인근 논에 추락했습니다.

민간인 피해는 없었지만, 조종사 2명이 모두 순직했습니다.

보도에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 비행장에서 1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논이 새까맣게 타버렸습니다.

추락 지점 백여 미터 앞 강둑에는 기체가 부딪힌 흔적이 선명하고, 추락의 충격으로 꼬리 부분을 제외하곤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만큼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공군 1 전투비행단 소속 T-50 훈련기가 추락한 시각은 이륙한 지 8분 만인 오늘 오후 2시8분쯤.

이 사고로 조종사 34살 노재권 소령과 35살 정준기 대위가 순직했습니다.

조종사 한 명은 추락한 기체 안에서, 다른 한 명은 낙하산을 타고 탈출하다가 논에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이승필(추락 사고 목격자) : "강을 낮게 깔아가지고 오르려나보다 했지요. 그런데 그대로 (떨어져)..쿵하는 소리가 나고 불꽃이 바로 튀었어요"

추락한 곳은 영산강 천변의 농경지여서 추가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사고기종인 T-50은 첫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로, 지난해 11월 강원도 횡성에서도 에어쇼 전용기로 개조한 T-50B가 훈련 중 추락해 1명이 숨졌습니다.

공군은 사고 항공기의 블랙박스와 잔해를 수거하는 한편 참모차장을 중심으로 사고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