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형 전투복 만드느라 ‘의용촌’ 분주
입력 2013.10.02 (06:20) 수정 2013.10.02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신형 전투복 만드느라 ‘의용촌’ 분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국군의 날을 맞아 대규모 시가 행진이 있었는데요 우리 군인들이 입고 있는 신형 군복의 30% 이상이 상이 용사들이 세운 부산 의용촌에서 만든다고 합니다.

국내 최대 군복 생산 현장인 부산 의용촌을 허성권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하루에만 2천 5백여 벌의 군복을 만들어내는 부산 의용촌.

수백 대의 재봉틀이 쉴새 없이 돌아갑니다.

이 곳은 35년 전 6.25와 베트남 전쟁에서 다친 상이군인 130여 명이 십시일반 정부의 지원을 받아 불과 50대의 재봉틀로 시작했습니다.

<인터뷰>이일환(부산의용촌 회장) : "그 당시 형편없었죠. 학교 체육복 만들었고 전두환 대통령 재임 당시에는 교련복도 생산했습니다"

생계를 위해 밤낮없이 일하던 상이군인들은 세월이 흐르면서 하나둘씩 줄더니 지금은 생산현장에선 아무도 남아있지 않습니다.

그 대신 5백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빈자리를 메웠습니다.

<인터뷰>임정순(은빛 희망일터사업단) : "손자들 입을 군복이라는 마음으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실밥도 깨끗하게 제거하고요"

특히 4년간 약 6만 명이 넘는 노인들이 고용되는 등 부산 의용촌은 노인들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직장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정성갑(부산 북구 시니어클럽 관장) : "80이 넘는 어르신들이 섬세한 손길로 잔사처리를 함으로 인해 의용촌과 시니어클럽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나라를 위해 싸우다 부상을 입은 상이군경들이 세운 부산 의용촌이 새로운 모습으로 국방의 몫을 든든하게 다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허성권입니다.
  • 신형 전투복 만드느라 ‘의용촌’ 분주
    • 입력 2013.10.02 (06:20)
    • 수정 2013.10.02 (07:19)
    뉴스광장 1부
신형 전투복 만드느라 ‘의용촌’ 분주
<앵커 멘트>

어제 국군의 날을 맞아 대규모 시가 행진이 있었는데요 우리 군인들이 입고 있는 신형 군복의 30% 이상이 상이 용사들이 세운 부산 의용촌에서 만든다고 합니다.

국내 최대 군복 생산 현장인 부산 의용촌을 허성권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하루에만 2천 5백여 벌의 군복을 만들어내는 부산 의용촌.

수백 대의 재봉틀이 쉴새 없이 돌아갑니다.

이 곳은 35년 전 6.25와 베트남 전쟁에서 다친 상이군인 130여 명이 십시일반 정부의 지원을 받아 불과 50대의 재봉틀로 시작했습니다.

<인터뷰>이일환(부산의용촌 회장) : "그 당시 형편없었죠. 학교 체육복 만들었고 전두환 대통령 재임 당시에는 교련복도 생산했습니다"

생계를 위해 밤낮없이 일하던 상이군인들은 세월이 흐르면서 하나둘씩 줄더니 지금은 생산현장에선 아무도 남아있지 않습니다.

그 대신 5백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빈자리를 메웠습니다.

<인터뷰>임정순(은빛 희망일터사업단) : "손자들 입을 군복이라는 마음으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실밥도 깨끗하게 제거하고요"

특히 4년간 약 6만 명이 넘는 노인들이 고용되는 등 부산 의용촌은 노인들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직장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정성갑(부산 북구 시니어클럽 관장) : "80이 넘는 어르신들이 섬세한 손길로 잔사처리를 함으로 인해 의용촌과 시니어클럽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나라를 위해 싸우다 부상을 입은 상이군경들이 세운 부산 의용촌이 새로운 모습으로 국방의 몫을 든든하게 다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허성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