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현장] 목도리 등 ‘세균 온상’…휴지통 보다 더 오염
입력 2015.01.17 (21:17) 수정 2015.01.17 (23: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생활현장] 목도리 등 ‘세균 온상’…휴지통 보다 더 오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생활현장입니다.

추운 겨울에는 목도리나 장갑, 모자를 가까이 하게 되죠?

그런데, 이 물건들 자주 빨아쓰시나요?

아무래도 빨래하기가 쉽지 않은데요.

그러다 보면, 세균을 몸에 두르고 다니는 꼴이 될 수 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겨울 필수품인 목도리와 장갑,모자의 위생상태는 어떨까요?

<녹취> "(며칠이나 쓰셨어요?) 모르겠어요."

이 장갑의 오염수치는 휴지통 안쪽 면의 4배 수준!

털목도리의 오염 수준도 비슷합니다.

<인터뷰> 서영남(인천 계양구) : "계속 두르고 돌아다니고... 거의 방치해서 놔두니까..."

목도리와 장갑, 모자 각각 2개 씩 6개에서 표본을 추출해 사흘동안 배양해봤습니다.

하얀색, 누런색으로 자란 세균들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도리와 모자에서는 피부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 포도상구균(Staphylococcus)이 많이 나왔고, 장갑에서는 특히 장염과 탈수를 유발할 수 있는 바실러스균(Bacillus)이 많이 검출됐습니다.

<인터뷰> 조치현(고대 구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보통 비병원성으로 알려져있지만 면역저하자, 노인이라든지 신생아 같은 경우에 있어서 감염의 원인균이 될 수도 있는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목도리나 모자, 장갑에 묻은 땀과 침, 피부의 각질은 세균의 번식을 도와줍니다.

특히, 양모나 캐시미어 등의 동물성 섬유 소재는 더욱 신경써서 관리해야 합니다.

<인터뷰> 이윤정 (교수/경인교대 생활과학교육과) : "양모같은 경우에 단백질 성분이기 때문에 그 자체가 영양분이거든요. 미지근한 물에 중성 세제를 넣어서 손으로 주물러서 빨아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특히 매일 쓰는 모직 목도리와 장갑은 일주일에 한 번씩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이 여의치 않다면 외출 뒤에 잘 털어내고 그늘에서 통풍만 시켜줘도 세균 번식을 줄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생활현장] 목도리 등 ‘세균 온상’…휴지통 보다 더 오염
    • 입력 2015.01.17 (21:17)
    • 수정 2015.01.17 (23:05)
    뉴스 9
[생활현장] 목도리 등 ‘세균 온상’…휴지통 보다 더 오염
<앵커 멘트>

생활현장입니다.

추운 겨울에는 목도리나 장갑, 모자를 가까이 하게 되죠?

그런데, 이 물건들 자주 빨아쓰시나요?

아무래도 빨래하기가 쉽지 않은데요.

그러다 보면, 세균을 몸에 두르고 다니는 꼴이 될 수 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겨울 필수품인 목도리와 장갑,모자의 위생상태는 어떨까요?

<녹취> "(며칠이나 쓰셨어요?) 모르겠어요."

이 장갑의 오염수치는 휴지통 안쪽 면의 4배 수준!

털목도리의 오염 수준도 비슷합니다.

<인터뷰> 서영남(인천 계양구) : "계속 두르고 돌아다니고... 거의 방치해서 놔두니까..."

목도리와 장갑, 모자 각각 2개 씩 6개에서 표본을 추출해 사흘동안 배양해봤습니다.

하얀색, 누런색으로 자란 세균들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도리와 모자에서는 피부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 포도상구균(Staphylococcus)이 많이 나왔고, 장갑에서는 특히 장염과 탈수를 유발할 수 있는 바실러스균(Bacillus)이 많이 검출됐습니다.

<인터뷰> 조치현(고대 구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보통 비병원성으로 알려져있지만 면역저하자, 노인이라든지 신생아 같은 경우에 있어서 감염의 원인균이 될 수도 있는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목도리나 모자, 장갑에 묻은 땀과 침, 피부의 각질은 세균의 번식을 도와줍니다.

특히, 양모나 캐시미어 등의 동물성 섬유 소재는 더욱 신경써서 관리해야 합니다.

<인터뷰> 이윤정 (교수/경인교대 생활과학교육과) : "양모같은 경우에 단백질 성분이기 때문에 그 자체가 영양분이거든요. 미지근한 물에 중성 세제를 넣어서 손으로 주물러서 빨아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특히 매일 쓰는 모직 목도리와 장갑은 일주일에 한 번씩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이 여의치 않다면 외출 뒤에 잘 털어내고 그늘에서 통풍만 시켜줘도 세균 번식을 줄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