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여의사가 마취 환자 모욕 발언
입력 2015.06.30 (12:46) 수정 2015.06.30 (12:5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 여의사가 마취 환자 모욕 발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마취과 여의사가 마취 상태의 남성 환자를 앞에 두고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가 거액의 손해배상을 하게 됐습니다.

<리포트>

버지니아의 한 병원에서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은 한 남성은 나중에 스마트폰에 녹음된 마취 의사의 목소리를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검사를 하던 여자 의사가 끊임없이 자신을 모욕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의사 (녹음 파일) : "또 귀찮은 환자 시술 시작합니다. 어떻게 끝날지 아무도 모르죠."

폭력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습니다.

<인터뷰> 의사 (녹음 파일) : "시술 전 너랑 5분 동안 얘기하다 얼굴을 칠 뻔 했어"

심지어 의사 윤리까지 저버리는 말까지 내뱉었는데요. 환자에게 병명을 고의로 바꿔서 알려줘야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의사 (녹음 파일) : "치질이 없지만 치질이 있다고 해야겠군."

의사의 녹음 목소리를 듣고 화가 난 환자는 명예 훼손과 의료 과실 혐의로 이 의사를 고소했고, 결국 승소했습니다.

피소된 여의사는 환자에게 50십만 달러, 우리 돈 5억 5천여 만 원을 물어 줄 처지가 됐는데요.

시술 말미에 잠시 반성하는 듯한 말을 했지만, 이미 그녀의 목소리는 고스란히 환자의 아이폰에 녹음된 이후였습니다.
  • 미국, 여의사가 마취 환자 모욕 발언
    • 입력 2015.06.30 (12:46)
    • 수정 2015.06.30 (12:51)
    뉴스 12
미국, 여의사가 마취 환자 모욕 발언
<앵커 멘트>

한 마취과 여의사가 마취 상태의 남성 환자를 앞에 두고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가 거액의 손해배상을 하게 됐습니다.

<리포트>

버지니아의 한 병원에서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은 한 남성은 나중에 스마트폰에 녹음된 마취 의사의 목소리를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검사를 하던 여자 의사가 끊임없이 자신을 모욕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의사 (녹음 파일) : "또 귀찮은 환자 시술 시작합니다. 어떻게 끝날지 아무도 모르죠."

폭력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습니다.

<인터뷰> 의사 (녹음 파일) : "시술 전 너랑 5분 동안 얘기하다 얼굴을 칠 뻔 했어"

심지어 의사 윤리까지 저버리는 말까지 내뱉었는데요. 환자에게 병명을 고의로 바꿔서 알려줘야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의사 (녹음 파일) : "치질이 없지만 치질이 있다고 해야겠군."

의사의 녹음 목소리를 듣고 화가 난 환자는 명예 훼손과 의료 과실 혐의로 이 의사를 고소했고, 결국 승소했습니다.

피소된 여의사는 환자에게 50십만 달러, 우리 돈 5억 5천여 만 원을 물어 줄 처지가 됐는데요.

시술 말미에 잠시 반성하는 듯한 말을 했지만, 이미 그녀의 목소리는 고스란히 환자의 아이폰에 녹음된 이후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