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적십자회비 더 걷으려고 개인정보 무단 수집
입력 2015.09.24 (19:03) 수정 2015.09.24 (20: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적십자회비 더 걷으려고 개인정보 무단 수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적십자사가 적십자회비를 더 걷기 위해 개인 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렇게 해서 더 걷은 돈은 지난 3년 동안에만도 최소 180억 원이 넘습니다.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부금이지만 집집마다 지로 용지를 발송해 모금하는 적십자 회비.

긴급 구호 활동과 불우이웃 돕기 등에 쓰이기 때문에 더 책임감을 가지고 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정양용(서울시 동작구) : "집으로 오니까 저는 그냥 무조건 내거든요. 국민의 의무 아니에요?"

서울 지역 지로 용지입니다.

적게는 8천 원부터 몇 만원까지 부과 액수가 다릅니다.

소득과 재산 수준에 따라 차등 부과된 겁니다.

문제는 적십자사가 회비를 더 많이 걷으려고 지자체로부터 재산세 같은 개인 정보를 법적 근거도 없이 받아왔다는 겁니다.

<녹취> 대한적십자사 관계자(음성변조) : "잘 사시는 분이나 못 사시는 분이나 똑같은 금액을 내는 것은 형평성에 맞는 거냐는 얘기도 많았거든요."

게다가 그동안 군인 간부들의 월급 일부를 원천 징수로 떼 왔는데, 이 역시 법적 근거가 없습니다.

적십자사가 이런 식으로 더 걷은 돈은 지난 3년 동안에만도 최소 184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녹취> 김성주(국회 보건복지위원) : "정부와 지자체가 정보 유출한 것은 아주 잘못된 일로 이번 국회에서 적십자회비 관련된 법률들을 정비할 예정입니다."

적십자사는 앞으로 회비 모금 방식을 개선하겠다며 2013년부터 법 개정을 추진해 왔지만 지난해 역시 무단 수집한 자료로 적십자 회비를 차등 부과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적십자회비 더 걷으려고 개인정보 무단 수집
    • 입력 2015.09.24 (19:03)
    • 수정 2015.09.24 (20:49)
    뉴스 7
적십자회비 더 걷으려고 개인정보 무단 수집
<앵커 멘트>

대한적십자사가 적십자회비를 더 걷기 위해 개인 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렇게 해서 더 걷은 돈은 지난 3년 동안에만도 최소 180억 원이 넘습니다.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부금이지만 집집마다 지로 용지를 발송해 모금하는 적십자 회비.

긴급 구호 활동과 불우이웃 돕기 등에 쓰이기 때문에 더 책임감을 가지고 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정양용(서울시 동작구) : "집으로 오니까 저는 그냥 무조건 내거든요. 국민의 의무 아니에요?"

서울 지역 지로 용지입니다.

적게는 8천 원부터 몇 만원까지 부과 액수가 다릅니다.

소득과 재산 수준에 따라 차등 부과된 겁니다.

문제는 적십자사가 회비를 더 많이 걷으려고 지자체로부터 재산세 같은 개인 정보를 법적 근거도 없이 받아왔다는 겁니다.

<녹취> 대한적십자사 관계자(음성변조) : "잘 사시는 분이나 못 사시는 분이나 똑같은 금액을 내는 것은 형평성에 맞는 거냐는 얘기도 많았거든요."

게다가 그동안 군인 간부들의 월급 일부를 원천 징수로 떼 왔는데, 이 역시 법적 근거가 없습니다.

적십자사가 이런 식으로 더 걷은 돈은 지난 3년 동안에만도 최소 184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녹취> 김성주(국회 보건복지위원) : "정부와 지자체가 정보 유출한 것은 아주 잘못된 일로 이번 국회에서 적십자회비 관련된 법률들을 정비할 예정입니다."

적십자사는 앞으로 회비 모금 방식을 개선하겠다며 2013년부터 법 개정을 추진해 왔지만 지난해 역시 무단 수집한 자료로 적십자 회비를 차등 부과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