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일 발품 팔아 5천 원…‘폐지 노인’ 쓸쓸한 추석
입력 2015.09.26 (21:18) 수정 2015.09.26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종일 발품 팔아 5천 원…‘폐지 노인’ 쓸쓸한 추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주변에는 명절이 더 외롭고 쓸쓸한 이웃들이 많습니다.

폐지를 주워 생계를 꾸려가는 노인들을 천효정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거친 손으로 낡은 손수레를 밀며 고단한 하루를 시작합니다.

시선이 향하는 곳은 늘 쓰레기 더미입니다.

남들이 쳐다보지 않는, 지저분한 곳을 보며 하루 종일 폐지를 모읍니다.

무거운 발걸음으로 동네를 두 바퀴 돌아야 가까스로 손수레를 채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남수(폐지 수집 노인) : "골목에서 하는 사람이 한두 사람이 아니거든요. 너무 힘들고 지금도 무릎이 너무 아프고..."

온종일 모은 폐지를 주고 하루 벌이를 마감합니다.

<녹취> 정병운(고물상 주인) : "신문 15kg, 파지 55kg 그래서 5,350원. 5,350원인데 5,500원 드릴게요. 수고하셨어요."

가족들과 연락 없이 혼자 살아온 시간이 길다보니 명절이라 외롭다는 기분조차 느껴 본 지 오랩니다.

이 고물상에 폐지를 갖다 주는 노인들은 20명 정도, 대부분 가족이 없거나 있어도 연락이 닿지 않아 홀로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김경순 (폐지 수집 노인) : "우리 아들도 어디 가서 소식도 없어, 찾으려고도 안 하고... (차라리)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너무 쓸쓸하고..."

차도로 다니는 게 위험하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차에 치여 숨졌다는 소식도 들려 옵니다.

그래도 하루 5천 원을 벌기 위해 오늘도 많은 노인들이 손수레를 끌고 마을 구석구석을 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종일 발품 팔아 5천 원…‘폐지 노인’ 쓸쓸한 추석
    • 입력 2015.09.26 (21:18)
    • 수정 2015.09.26 (21:46)
    뉴스 9
종일 발품 팔아 5천 원…‘폐지 노인’ 쓸쓸한 추석
<앵커 멘트>

우리 주변에는 명절이 더 외롭고 쓸쓸한 이웃들이 많습니다.

폐지를 주워 생계를 꾸려가는 노인들을 천효정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거친 손으로 낡은 손수레를 밀며 고단한 하루를 시작합니다.

시선이 향하는 곳은 늘 쓰레기 더미입니다.

남들이 쳐다보지 않는, 지저분한 곳을 보며 하루 종일 폐지를 모읍니다.

무거운 발걸음으로 동네를 두 바퀴 돌아야 가까스로 손수레를 채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남수(폐지 수집 노인) : "골목에서 하는 사람이 한두 사람이 아니거든요. 너무 힘들고 지금도 무릎이 너무 아프고..."

온종일 모은 폐지를 주고 하루 벌이를 마감합니다.

<녹취> 정병운(고물상 주인) : "신문 15kg, 파지 55kg 그래서 5,350원. 5,350원인데 5,500원 드릴게요. 수고하셨어요."

가족들과 연락 없이 혼자 살아온 시간이 길다보니 명절이라 외롭다는 기분조차 느껴 본 지 오랩니다.

이 고물상에 폐지를 갖다 주는 노인들은 20명 정도, 대부분 가족이 없거나 있어도 연락이 닿지 않아 홀로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김경순 (폐지 수집 노인) : "우리 아들도 어디 가서 소식도 없어, 찾으려고도 안 하고... (차라리)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너무 쓸쓸하고..."

차도로 다니는 게 위험하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차에 치여 숨졌다는 소식도 들려 옵니다.

그래도 하루 5천 원을 벌기 위해 오늘도 많은 노인들이 손수레를 끌고 마을 구석구석을 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