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가 하락에 조선·건설·정유 업계 ‘타격’
입력 2015.12.08 (12:09) 수정 2015.12.08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유가 하락에 조선·건설·정유 업계 ‘타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 유가가 급락하면서 석유 수입국인 우리에겐 언뜻 호재인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저유가 시대가 오면 정유나 조선, 건설 등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력사업들이 줄줄이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큽니다.

정윤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저유가의 직격탄을 맞은 곳은 조선업계입니다.

하반기에만 원유시추선 계약 4건이 취소되는 등 잇딴 계약 해지로 빅3 조선업체들은 최근 1년 동안 수조 원의 손실을 떠안았습니다.

<녹취> 조선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저유가가 지속되다 보니까 (글로벌 석유업체들이) 지금까지 갖고 있던 원유생산 프로젝트들을 지연하거나 연기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합니다."

건설업계도 울상이긴 마찬가지입니다.

산유국이 몰려있는 중동 지역의 경기 침체로 해외건설 수주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의 70% 수준에 그치는 상황입니다.

정유업계는 긴장하고 있습니다.

유가가 불안정할 경우 원유를 사서 정제한 뒤 석유제품을 내다 파는 구조에선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특히 석유제품의 단가가 떨어지면서 이미 수출규모가 지난해 2위에서 7위로 주저앉은 상태입니다.

<녹취> 정유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공급 과잉 가능성도 있고 특히 유가의 급격한 등락 가능성이 높아져 불안감이 남아 있습니다."

문제는 저유가 상황이 산유국 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 까지 경기침체 요인으로 작용해 우리 수출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이광우(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되는 업종에서는 사업다변화나 시장모색 등에 대한 진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유가 하락과 불안정성이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에 치명타를 줄 수도 있는 만큼 정책적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유가 하락에 조선·건설·정유 업계 ‘타격’
    • 입력 2015.12.08 (12:09)
    • 수정 2015.12.08 (13:10)
    뉴스 12
유가 하락에 조선·건설·정유 업계 ‘타격’
<앵커 멘트>

국제 유가가 급락하면서 석유 수입국인 우리에겐 언뜻 호재인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저유가 시대가 오면 정유나 조선, 건설 등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력사업들이 줄줄이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큽니다.

정윤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저유가의 직격탄을 맞은 곳은 조선업계입니다.

하반기에만 원유시추선 계약 4건이 취소되는 등 잇딴 계약 해지로 빅3 조선업체들은 최근 1년 동안 수조 원의 손실을 떠안았습니다.

<녹취> 조선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저유가가 지속되다 보니까 (글로벌 석유업체들이) 지금까지 갖고 있던 원유생산 프로젝트들을 지연하거나 연기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합니다."

건설업계도 울상이긴 마찬가지입니다.

산유국이 몰려있는 중동 지역의 경기 침체로 해외건설 수주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의 70% 수준에 그치는 상황입니다.

정유업계는 긴장하고 있습니다.

유가가 불안정할 경우 원유를 사서 정제한 뒤 석유제품을 내다 파는 구조에선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특히 석유제품의 단가가 떨어지면서 이미 수출규모가 지난해 2위에서 7위로 주저앉은 상태입니다.

<녹취> 정유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공급 과잉 가능성도 있고 특히 유가의 급격한 등락 가능성이 높아져 불안감이 남아 있습니다."

문제는 저유가 상황이 산유국 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 까지 경기침체 요인으로 작용해 우리 수출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이광우(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되는 업종에서는 사업다변화나 시장모색 등에 대한 진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유가 하락과 불안정성이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에 치명타를 줄 수도 있는 만큼 정책적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