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몽고식품 회장, 운전기사 상습 폭행 논란
입력 2015.12.24 (12:26) 수정 2015.12.24 (13:5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몽고식품 회장, 운전기사 상습 폭행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남의 향토기업인 몽고식품 회장의 운전기사가 회장에게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폭로했습니다.

회사측은 홈페이지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김만식 회장이 명예회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연관 기사] ☞ 몽고식품 사과문·피해자가 받은 문자 메시지 공개

<리포트>

지난 1905년 설립된 경남의 향토기업 몽고식품.

몽고식품 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한 40대 남성이 지난 9월부터 3개월 동안 수십 차례 회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인터뷰> 몽고식품 회장 전 운전기사 : "회장님이 일어나셔서 니가 왜 여기 있느냐, 돌계단에 올라가서 인사드리는 순간 급소를 정확하게 (맞았습니다.)"

이 탓에 병원 치료를 받느라 일주일 동안 출근을 못했고, 폭언도 수시로 이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김□□(몽고식품 회장) : "거기서 직진하고 왼쪽으로 가면 돼, △△△아, 내가 니 조수야! 이 △△△아, 경찰서 뒤로 가라니까."

또, 자신이 아는 길로 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운전 중에 머리를 폭행 당해 사고가 날뻔했다고 주장합니다.

이 운전기사는 생계 걱정에 버텼지만 출근 석 달만에 권고사직을 요구당하면서 또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몽고식품은 언론 보도가 시작되자 회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김만식 회장이 명예회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몽고식품 회장, 운전기사 상습 폭행 논란
    • 입력 2015.12.24 (12:26)
    • 수정 2015.12.24 (13:55)
    뉴스 12
몽고식품 회장, 운전기사 상습 폭행 논란
<앵커 멘트>

경남의 향토기업인 몽고식품 회장의 운전기사가 회장에게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폭로했습니다.

회사측은 홈페이지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김만식 회장이 명예회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연관 기사] ☞ 몽고식품 사과문·피해자가 받은 문자 메시지 공개

<리포트>

지난 1905년 설립된 경남의 향토기업 몽고식품.

몽고식품 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한 40대 남성이 지난 9월부터 3개월 동안 수십 차례 회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인터뷰> 몽고식품 회장 전 운전기사 : "회장님이 일어나셔서 니가 왜 여기 있느냐, 돌계단에 올라가서 인사드리는 순간 급소를 정확하게 (맞았습니다.)"

이 탓에 병원 치료를 받느라 일주일 동안 출근을 못했고, 폭언도 수시로 이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김□□(몽고식품 회장) : "거기서 직진하고 왼쪽으로 가면 돼, △△△아, 내가 니 조수야! 이 △△△아, 경찰서 뒤로 가라니까."

또, 자신이 아는 길로 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운전 중에 머리를 폭행 당해 사고가 날뻔했다고 주장합니다.

이 운전기사는 생계 걱정에 버텼지만 출근 석 달만에 권고사직을 요구당하면서 또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몽고식품은 언론 보도가 시작되자 회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김만식 회장이 명예회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