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5년 전 자유 향한 여전 ‘흥남 철수’
입력 2015.12.25 (06:57) 수정 2015.12.25 (22: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950년 12월 북한 흥남 항에서 철수하는 국군과 연합군이 10만 명에 가까운 민간인을 탈출시킨 사건이 바로 '흥남 철수 작전인데요.

피란민들을 태운 배가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철수하는데 성공해 '크리스마스의 기적'으로 불리는 이 사건을 조명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당시의 생생한 자료를 통해 자유와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었던 65년 전의 여정을 박수현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인천 상륙 작전 후 북진하던 국군과 연합군.

중공군의 개입으로 함경남도 장진호에서 크게 패하면서 흥남 철수 작전이 시작됩니다.

후퇴하는 군대를 따라 나선 피란민, 난리 통에도 제사 용품을 챙기고 후일을 위해 전문학교 졸업장과 책을 들고 왔습니다.

<인터뷰> 신유항(생존 피란민) : "호주머니에 영화(영일) 사전하고 화영 사전 두권 넣었습니다 왜냐하면 남한에 오면 영어가 필요할 것 같아서..."

바람 찬 흥남 부두를 가득 메운 인파.

9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자유를 찾아 파도를 넘었습니다.

그리고 이 항해는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됐습니다.

<인터뷰> 손동헌(피란민) : "착륙하니까 1950년 12월 25일 0시 크리스마스 (교회)종이 땡땡 울리는 거예요. 제2의 생일이라고 생각해요."

군용 담요로 바지를, 포탄 껍질로 등잔을 만들어 쓰며, 새 삶을 일궈냈습니다.

<인터뷰> 관람객(중학생) : "지금은 그냥 편하게 잘 살고 있는데 옛날에는 이렇게 전쟁이 일어나서 이런 시대였다는게 잘 믿기지 않았고 한국이 자랑스러웠어요."

하지만 아직도 돌아갈 수 없는 고향.

피난민의 부치지 못한 편지는 '흥남 철수'가 아직도 끝나지 않은 비극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65년 전 자유 향한 여전 ‘흥남 철수’
    • 입력 2015-12-25 06:59:48
    • 수정2015-12-25 22:20: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1950년 12월 북한 흥남 항에서 철수하는 국군과 연합군이 10만 명에 가까운 민간인을 탈출시킨 사건이 바로 '흥남 철수 작전인데요.

피란민들을 태운 배가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철수하는데 성공해 '크리스마스의 기적'으로 불리는 이 사건을 조명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당시의 생생한 자료를 통해 자유와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었던 65년 전의 여정을 박수현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인천 상륙 작전 후 북진하던 국군과 연합군.

중공군의 개입으로 함경남도 장진호에서 크게 패하면서 흥남 철수 작전이 시작됩니다.

후퇴하는 군대를 따라 나선 피란민, 난리 통에도 제사 용품을 챙기고 후일을 위해 전문학교 졸업장과 책을 들고 왔습니다.

<인터뷰> 신유항(생존 피란민) : "호주머니에 영화(영일) 사전하고 화영 사전 두권 넣었습니다 왜냐하면 남한에 오면 영어가 필요할 것 같아서..."

바람 찬 흥남 부두를 가득 메운 인파.

9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자유를 찾아 파도를 넘었습니다.

그리고 이 항해는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됐습니다.

<인터뷰> 손동헌(피란민) : "착륙하니까 1950년 12월 25일 0시 크리스마스 (교회)종이 땡땡 울리는 거예요. 제2의 생일이라고 생각해요."

군용 담요로 바지를, 포탄 껍질로 등잔을 만들어 쓰며, 새 삶을 일궈냈습니다.

<인터뷰> 관람객(중학생) : "지금은 그냥 편하게 잘 살고 있는데 옛날에는 이렇게 전쟁이 일어나서 이런 시대였다는게 잘 믿기지 않았고 한국이 자랑스러웠어요."

하지만 아직도 돌아갈 수 없는 고향.

피난민의 부치지 못한 편지는 '흥남 철수'가 아직도 끝나지 않은 비극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