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신 훼손·유기’ 박춘풍, 항소심도 무기징역
입력 2015.12.29 (17:06) 수정 2015.12.29 (17:2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시신 훼손·유기’ 박춘풍, 항소심도 무기징역
동영상영역 끝
서울고등법원 형사5부는 동거녀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수원 팔달산 등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중국 동포 박춘풍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의 잔혹성과 엽기성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이 너무 중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시화호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중국 동포 김하일에 대해서도 원심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했습니다.
  • ‘시신 훼손·유기’ 박춘풍, 항소심도 무기징역
    • 입력 2015.12.29 (17:06)
    • 수정 2015.12.29 (17:28)
    뉴스 5
‘시신 훼손·유기’ 박춘풍, 항소심도 무기징역
서울고등법원 형사5부는 동거녀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수원 팔달산 등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중국 동포 박춘풍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의 잔혹성과 엽기성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이 너무 중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시화호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중국 동포 김하일에 대해서도 원심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