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새해 축복 기원을 붓글씨로
입력 2016.01.07 (12:46) 수정 2016.01.07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새해 축복 기원을 붓글씨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서는 예로부터 새해가 되면 한 해의 축복을 기원하며 상서로운 뜻의 문구를 쓰는 붓글씨 쓰기 행사를 진행하는데요.

올해도 새해를 맞아 고등학생들이 신년 휘호를 쓰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리포트>

신나는 음악에 맞춰 거대한 종이 위에 힘차게 붓을 놀리며 글씨는 쓰는 학생들.

'니가타'시의 '도쿄갓칸 니가타고교' 서예부 학생 30여명입니다.

올해는 육십간지 중 33번째인 '병신'년인데요.

'병'은 붉은 색, '신'은 원숭이, 즉 '붉은 원숭이의 해'라는 뜻입니다.

이에 맞춰 먼저 남학생들이 퍼포먼스를 선보였습니다.

거대한 종이 중앙에 올해 간지인 원숭이를 뜻하는 '신(申)'이라는 글자를 금색을 이용해 크게 적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붉은 색으로 '근하신년'이라는 글자를 적어넣었는데요.

여학생들도 등장해 국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따오기'가 많이 날아다니는 모습과, 비약하는 해가 되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은 글자들을 적어넣었습니다.

<인터뷰> 마스이(서예부 학생/2학년) : "좋은 1년을 맞이할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적었습니다. 사람들이 '올해 열심히 살아야지'라는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은 학생들이 연출하는 장관에 박수를 치고 격려했습니다.
  • 일본, 새해 축복 기원을 붓글씨로
    • 입력 2016.01.07 (12:46)
    • 수정 2016.01.07 (13:05)
    뉴스 12
일본, 새해 축복 기원을 붓글씨로
<앵커 멘트>

일본에서는 예로부터 새해가 되면 한 해의 축복을 기원하며 상서로운 뜻의 문구를 쓰는 붓글씨 쓰기 행사를 진행하는데요.

올해도 새해를 맞아 고등학생들이 신년 휘호를 쓰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리포트>

신나는 음악에 맞춰 거대한 종이 위에 힘차게 붓을 놀리며 글씨는 쓰는 학생들.

'니가타'시의 '도쿄갓칸 니가타고교' 서예부 학생 30여명입니다.

올해는 육십간지 중 33번째인 '병신'년인데요.

'병'은 붉은 색, '신'은 원숭이, 즉 '붉은 원숭이의 해'라는 뜻입니다.

이에 맞춰 먼저 남학생들이 퍼포먼스를 선보였습니다.

거대한 종이 중앙에 올해 간지인 원숭이를 뜻하는 '신(申)'이라는 글자를 금색을 이용해 크게 적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붉은 색으로 '근하신년'이라는 글자를 적어넣었는데요.

여학생들도 등장해 국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따오기'가 많이 날아다니는 모습과, 비약하는 해가 되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은 글자들을 적어넣었습니다.

<인터뷰> 마스이(서예부 학생/2학년) : "좋은 1년을 맞이할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적었습니다. 사람들이 '올해 열심히 살아야지'라는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은 학생들이 연출하는 장관에 박수를 치고 격려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