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늘서 본 복구 현장…추위 잊고 ‘구슬땀’
입력 2016.01.26 (21:14) 수정 2016.01.26 (21:2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하늘서 본 복구 현장…추위 잊고 ‘구슬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폭설로 큰 피해를 입은 호남지역과 충청 일부 지역에서 복구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추위를 잊고 구슬땀을 흘리는 시민들의 모습을 이현준 기자가 헬기를 타고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며칠 동안 쌓인 눈을 치우기 위해 중장비가 동원됐습니다.

폭설에 묻혔던 길은 그제서야 제 모습을 드러냅니다.

염화칼슘을 뿌려 눈을 녹이는 작업도 펼쳐졌습니다.

제설차는 도로 위 눈을 속시원하게 청소합니다.

폭설에 뒤덮였던 '눈의 도시'는 큰 길가를 중심으로 다시 활력을 찾기 시작합니다.

엄두를 못 내던 골목길 이면도로도 서서히 제 모습을 찾아갑니다.

포크레인과 덤프트럭은 호흡이 잘 맞는 짝꿍입니다.

헬기를 타고 호남 지역을 지나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이지만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도 아직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많습니다.

시간이 멈춰버린 듯 마을 전체가 적막에 빠졌습니다.

폭설이 쏟아졌던 이틀 전 모습 그대로, 논밭과 길은 여전히 구분되지 않습니다.

눈의 무게를 못 이겨 움푹 패인 비닐하우스와, 철근 뼈대까지 주저앉은 축사는 복구는 커녕 아직 쌓인 눈도 치우지 못했습니다.

추운 날씨에 단단하게 얼어가는 눈, 하지만 본격적으로 시작된 복구작업이 점차 쌓인 눈을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하늘서 본 복구 현장…추위 잊고 ‘구슬땀’
    • 입력 2016.01.26 (21:14)
    • 수정 2016.01.26 (21:20)
    뉴스 9
하늘서 본 복구 현장…추위 잊고 ‘구슬땀’
<앵커 멘트>

이번 폭설로 큰 피해를 입은 호남지역과 충청 일부 지역에서 복구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추위를 잊고 구슬땀을 흘리는 시민들의 모습을 이현준 기자가 헬기를 타고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며칠 동안 쌓인 눈을 치우기 위해 중장비가 동원됐습니다.

폭설에 묻혔던 길은 그제서야 제 모습을 드러냅니다.

염화칼슘을 뿌려 눈을 녹이는 작업도 펼쳐졌습니다.

제설차는 도로 위 눈을 속시원하게 청소합니다.

폭설에 뒤덮였던 '눈의 도시'는 큰 길가를 중심으로 다시 활력을 찾기 시작합니다.

엄두를 못 내던 골목길 이면도로도 서서히 제 모습을 찾아갑니다.

포크레인과 덤프트럭은 호흡이 잘 맞는 짝꿍입니다.

헬기를 타고 호남 지역을 지나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이지만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도 아직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많습니다.

시간이 멈춰버린 듯 마을 전체가 적막에 빠졌습니다.

폭설이 쏟아졌던 이틀 전 모습 그대로, 논밭과 길은 여전히 구분되지 않습니다.

눈의 무게를 못 이겨 움푹 패인 비닐하우스와, 철근 뼈대까지 주저앉은 축사는 복구는 커녕 아직 쌓인 눈도 치우지 못했습니다.

추운 날씨에 단단하게 얼어가는 눈, 하지만 본격적으로 시작된 복구작업이 점차 쌓인 눈을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