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 먹거리 ‘인공지능’…연구인력 절실
입력 2016.03.16 (23:11) 수정 2016.03.17 (00:5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미래 먹거리 ‘인공지능’…연구인력 절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인공지능 산업 규모는 세계 인공지능시장의 1.5%에 불과합니다.

IT 강국 한국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선 인공지능 분야에서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여야 하는데 고급 인력 확보가 가장 시급합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네, 서울대학교 컴퓨터연구소인데요.

인공지능을 실생활에 접목하는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제 옆에 있는 이 인공지능 로봇은 간단한 내용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데요.

예를 들면, 주변의 많은 사물 가운데서 이렇게 사람만을 인지하고 따라다닐 수 있는데요.

또, 이렇게 스스로 만화를 돌려본 다음에 줄거리를 공부하고 질문을 하면 간단히 설명도 할 수 있습니다.

알파고가 수많은 기보를 입력해서 스스로 바둑 실력을 올리는 것과 비슷한 원리입니다.

이런 기능을 강화해 로봇이 스스로 언어를 익혀 인간에게 외국어를 가르칠 수 있도록 하는 연구가 이곳에서 진행되고 있는데요.

학생 20여명과 인공지능 연구를 하는 장병탁 교수 나와 계십니다.

교수님, 우리나라가 좀 늦은 것 아닌가요?

<인터뷰> 장병탁(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 "이거는 머리 쓰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도 충분히 따라갈 수도 있고 더 잘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저희가 연구하는건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대우를 받거든요. 젊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낼 박사급 고급인력이 필요한데 지금은 부족하죠."

실제로 연구인력을 확보하려는 경쟁은 세계적으로 치열한데요.

여기 있는 이 로봇도 알파고처럼 인공지능을 이용해 게임을 하는 기기인데요.

4년 전 일본 소프트뱅크가 이걸 개발한 프랑스업체를 통째로 인수했습니다.

지난해 미국에서 인공지능 벤처기업에 몰린 투자액이 3500억 원을 넘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딱 열 배입니다.

인재 유출을 막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청년들을 끌어들이려면 이제부터라도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컴퓨터연구소에서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미래 먹거리 ‘인공지능’…연구인력 절실
    • 입력 2016.03.16 (23:11)
    • 수정 2016.03.17 (00:59)
    뉴스라인
미래 먹거리 ‘인공지능’…연구인력 절실
<앵커 멘트>

우리나라 인공지능 산업 규모는 세계 인공지능시장의 1.5%에 불과합니다.

IT 강국 한국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선 인공지능 분야에서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여야 하는데 고급 인력 확보가 가장 시급합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네, 서울대학교 컴퓨터연구소인데요.

인공지능을 실생활에 접목하는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제 옆에 있는 이 인공지능 로봇은 간단한 내용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데요.

예를 들면, 주변의 많은 사물 가운데서 이렇게 사람만을 인지하고 따라다닐 수 있는데요.

또, 이렇게 스스로 만화를 돌려본 다음에 줄거리를 공부하고 질문을 하면 간단히 설명도 할 수 있습니다.

알파고가 수많은 기보를 입력해서 스스로 바둑 실력을 올리는 것과 비슷한 원리입니다.

이런 기능을 강화해 로봇이 스스로 언어를 익혀 인간에게 외국어를 가르칠 수 있도록 하는 연구가 이곳에서 진행되고 있는데요.

학생 20여명과 인공지능 연구를 하는 장병탁 교수 나와 계십니다.

교수님, 우리나라가 좀 늦은 것 아닌가요?

<인터뷰> 장병탁(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 "이거는 머리 쓰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도 충분히 따라갈 수도 있고 더 잘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저희가 연구하는건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대우를 받거든요. 젊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낼 박사급 고급인력이 필요한데 지금은 부족하죠."

실제로 연구인력을 확보하려는 경쟁은 세계적으로 치열한데요.

여기 있는 이 로봇도 알파고처럼 인공지능을 이용해 게임을 하는 기기인데요.

4년 전 일본 소프트뱅크가 이걸 개발한 프랑스업체를 통째로 인수했습니다.

지난해 미국에서 인공지능 벤처기업에 몰린 투자액이 3500억 원을 넘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딱 열 배입니다.

인재 유출을 막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청년들을 끌어들이려면 이제부터라도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컴퓨터연구소에서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