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검은색 ‘반타블랙’…활용 가치 무궁무진
입력 2016.04.11 (06:53) 수정 2016.04.11 (07:3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에서 가장 검은색 ‘반타블랙’…활용 가치 무궁무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빛을 거의 완벽하게 흡수해 우주의 블랙홀만큼이나 검게 보이는 '반타블랙'이라는 신물질이 최근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 '반타 블랙'의 활용을 놓고 과학계는 물론 국방과 예술계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타블랙을 칠한 조각상입니다.

굴곡이 사라지면서 평면처럼 보입니다.

구겨진 은박지도 질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반타블랙은 눈에 보이는 가시광선뿐 아니라 적외선 영역까지 흡수합니다.

머리카락 만 분의 1 굵기의 탄소 구조체가 거의 모든 빛을 빨아들이는 겁니다.

<인터뷰> 권영균(경희대 물리학과 교수) : "튜브와 튜브 사이에 서로 반사 반사 반사하는 과정을 거쳐서 들어온 빛들은 대부분 흡수를 해서 빛이 나가지 못하도록 잡아두는(역할을 합니다.)"

우주에서 가장 검은색인 반타블랙의 용도는 무궁무진합니다.

먼저 이 망원경에 적용되면 우주를 관측하는 획기적인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멀리 떨어진 별을 관측할 때 가장 큰 장애물은 주변 빛의 난반사.

망원경 내부에 검은색을 칠해 불필요한 빛을 흡수하지만 한계가 있습니다.

국내 망원경은 빛 반사율이 7%, 미국 나사 망원경은 1% 수준인데, 반타블랙을 쓰면 0.04%로 줄어듭니다.

<인터뷰> 박성준 박사(천문연 우주과학본부) : "난반사에 의한 효과가 거의 제로가 되기 때문에 검출 효율과 카메라의 감도를 많이 올릴 수 있게 됩니다."

적의 눈에 띄지 않는 완벽한 첩보 위성 등 군사 분야 활용도 가능합니다.

최근엔 이 신기한 창작 재료의 예술적 사용 권한을 인도 출신 미술가가 독점하면서 표현의 자유 논란도 일었습니다.

1990년대 개발된 탄소 나노 기술의 새로운 고부가가치 창출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세상에서 가장 검은색 ‘반타블랙’…활용 가치 무궁무진
    • 입력 2016.04.11 (06:53)
    • 수정 2016.04.11 (07:39)
    뉴스광장 1부
세상에서 가장 검은색 ‘반타블랙’…활용 가치 무궁무진
<앵커 멘트>

빛을 거의 완벽하게 흡수해 우주의 블랙홀만큼이나 검게 보이는 '반타블랙'이라는 신물질이 최근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 '반타 블랙'의 활용을 놓고 과학계는 물론 국방과 예술계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타블랙을 칠한 조각상입니다.

굴곡이 사라지면서 평면처럼 보입니다.

구겨진 은박지도 질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반타블랙은 눈에 보이는 가시광선뿐 아니라 적외선 영역까지 흡수합니다.

머리카락 만 분의 1 굵기의 탄소 구조체가 거의 모든 빛을 빨아들이는 겁니다.

<인터뷰> 권영균(경희대 물리학과 교수) : "튜브와 튜브 사이에 서로 반사 반사 반사하는 과정을 거쳐서 들어온 빛들은 대부분 흡수를 해서 빛이 나가지 못하도록 잡아두는(역할을 합니다.)"

우주에서 가장 검은색인 반타블랙의 용도는 무궁무진합니다.

먼저 이 망원경에 적용되면 우주를 관측하는 획기적인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멀리 떨어진 별을 관측할 때 가장 큰 장애물은 주변 빛의 난반사.

망원경 내부에 검은색을 칠해 불필요한 빛을 흡수하지만 한계가 있습니다.

국내 망원경은 빛 반사율이 7%, 미국 나사 망원경은 1% 수준인데, 반타블랙을 쓰면 0.04%로 줄어듭니다.

<인터뷰> 박성준 박사(천문연 우주과학본부) : "난반사에 의한 효과가 거의 제로가 되기 때문에 검출 효율과 카메라의 감도를 많이 올릴 수 있게 됩니다."

적의 눈에 띄지 않는 완벽한 첩보 위성 등 군사 분야 활용도 가능합니다.

최근엔 이 신기한 창작 재료의 예술적 사용 권한을 인도 출신 미술가가 독점하면서 표현의 자유 논란도 일었습니다.

1990년대 개발된 탄소 나노 기술의 새로운 고부가가치 창출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